올해 연말정산 ‘13월의 보너스’ vs ‘세금폭탄’

직장인 절반 “환급 기대”… 예상액 39만원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2/04 [16:29]

올해 연말정산 ‘13월의 보너스’ vs ‘세금폭탄’

직장인 절반 “환급 기대”… 예상액 39만원

성상영 기자 | 입력 : 2020/02/04 [16:29]

잡코리아, 직장인 702명 설문조사

 

직장인의 13월이 돌아왔다. 지난해 나라에서 걷어간 세금과 더 걷은, 혹은 덜 걷힌 세금을 비교해 환급 또는 추가 징수하는 연말정산이 진행 중이다. 13월의 보너스가 될지 아니면 세금폭탄이 될지 기대 반 걱정 반인 분위기가 감도는 가운데 직장인 절반은 환급을 기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4일 잡코리아가 직장인 회원 70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에 따르면 응답자의 54.6%가 올해 연말정산에서 환급을 받을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세금을 더 낼 것이라는 답변은 17.2%였다. 돌려받지도 더 내지도 않을 것이라는 응답자는 24.4%였다.

 

 

환급을 예상한 직장인들은 평균 환급액을 39만원 정도로 예상했다. 기혼인 사람의 예상 환급액이 49만원으로 미혼인 사람(33만원)보다 많았다. 추가 징수를 예상한 그룹에서는 평균 36만원을 더 낼 것으로 내다봤다. 세대별로 예상하는 추가 징수액은 20대가 41만원, 3037만원, 4030만원으로 연령대가 낮을수록 컸다.

 

직장인 24.1%는 연말정산이 어렵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 챙겨야 할 게 너무 많다는 의견이 54.4%(복수응답)나 됐다. 이어 매년 세부 (공제)사항이 바뀌어서라는 답변은 40.2%, ‘익숙하지 않은 회계 용어가 많아서라는 답변이 36.7%였다. 그러나 연말정산 자체를 놓고서는 세금폭탄이라는 생각보다 ‘13월의 보너스로 인식하는 비율(67.1%)이 높았다.

 

한편 세무사들은 연말정산을 잘하려면 챙겨야 할 서류를 미루지 않고 미리 꼼꼼히 점검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국세청의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는 항목은 매출이 발생한 업체 등에서 제출한 소득 자료가 바탕이기 때문에 종종 누락된 사항이 있을 수 있다. 또 신설된 공제 가능 항목과 조건을 따져보는 것도 필요하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MJ포토] 손연재, '체리 따는 체조요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