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논란 원종건씨 입장표명 “자연인 신분으로”

미투 의혹은 부인…“사실 아니다, 논란만으로도 죄송”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1/28 [10:24]

미투 논란 원종건씨 입장표명 “자연인 신분으로”

미투 의혹은 부인…“사실 아니다, 논란만으로도 죄송”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1/28 [10:24]

민주당 인재영입 2호의 몰락…“스스로 자격 반납”

미투 의혹은 부인…“사실 아니다, 논란만으로도 죄송”

“홀로 진실 밝히고 명예 회복할 것” 법적대응 나서나

 

미투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의 2호 영입인재 원종건씨가 공식 입장문을 내고 “명예로운 감투는 내려놓고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논란이 된 미투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며, 향후 홀로 진실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말해 향후 법적공방의 가능성을 예고하기도 했다. 

 

▲ 더불어민주당의 2호 영입인재 원종건씨. 그는 과거 MBC 프로그램 느낌표 '눈을떠요'에 시청각 장애인 어머니의 효자아들로 출연해 국민들을 울린 화제의 인물이었다.  (사진제공=더불어민주당)

 

28일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이남자(20대 남자) 원종건씨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저는 오늘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당에 반납하겠습니다”라며 미투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한때 사귀었던 여자친구가 저와 관련한 내용을 인터넷에 올렸다. 논란이 된 것만으로도 당에 누를 끼쳤다. 그 자체로 죄송하다”면서도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 허물도 많고 실수도 있었던 청춘이지만 분별없이 살지는 않았다.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씨는 “제가 민주당에 들어와 남들 이상의 주목과 남들 이상의 관심을 받게 된 이상 아무리 억울해도 남들 이상의 엄중한 책임과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게 합당할 것 같다”며 “저에게 손을 내밀어준 민주당이 선거를 목전에 두고 있다. 제가 아무리 억울함을 토로하고 사실관계를 소명해도 지루한 진실공방 자체가 부담을 드리는 일이다. 그걸 견디기 힘들다”고 사퇴의 변을 밝혔다. 

 

이어 원씨는 “제가 한때 사랑했던 여성이다. 주장의 진실 여부와는 별개로 함께 했던 과거에 대해 이제라도 함께 고통 받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생각한다”며 “명예로운 감투는 내려놓고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가겠다. 홀로 진실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겠다.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앞서 27일 자신을 원종건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A씨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글을 통해 원씨가 자신을 지속적으로 성노리개 취급해왔고 여혐(여성혐오)과 가스라이팅으로 괴롭혀왔을 뿐만 아니라 강제로 성관계를 맺으려 하고 동영상 촬영을 요구하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폭행 피해사진과 카톡내용 등을 증거로 제시하며 일련의 사건이 명백한 사실이기 때문에 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하는 것이 전혀 무섭지 않다고 밝혔다.

 

해당 폭로가 나온 이후 더불어민주당 당원 게시판 및 각종 SNS 등에서는 인재영입 과정에서 문제를 미리 잡아내지 못한 민주당 인재영입위원회를 향한 비난여론이 쏟아졌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한복 입고 ‘택견’ 지도하는 프랑스 유튜버 화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