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소형타워 전량 폐기 목소리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1/21 [14:31]

불법 소형타워 전량 폐기 목소리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0/01/21 [14:31]

 

지난 20일 소형타워크레인 안전사고로 건설노동자가 사망한 것과 관련해 “불법 등록한 소형타워 전량 폐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앞서 평택 삼성스마트팩토리 건설 현장에서 운영 중이던 소형타워크레인 지브가 꺽이면서 펌프카 붐대를 들이받았고, 타설작업 중이던 노동자를 가격해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번 사고 장비는 2018년 부천 현장에서 발생한 사고와 같은 장비로, 지난 3일에도 소형타워로 인한 사망사고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소형타워크레인 안전사고로 인해 사망한 건설노동자는 4명이다. 2020년에는 3명이 사망했다. 2016년부터 현재까지 소형타워크레인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는 30여건이 넘는다.

 

이들 단체는 “2016년부터 소형타워크레인이 대거 등록되면서 소형타워크레인에서의 안전사고가 급증하기 시작했다”며 “아파트 건축물 등에 사용되는 타워크레인은 보통 12톤에서 24톤의 인양능력을 가진 크레인이 사용되는데, 최대 2.9톤의 인양능력의 소형타워크레인이 대형 건축물 공사에 투입되어 작업하다 보니 안전사고 발생은 필연적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원표조차 존재하지 않는 불법 개조 제품의 무인타워크레인은 원칙대로 사용할 수 없는 제품이지만, 국토부는 2016년 5월 대한건설기계협회 산하기관인 ‘대한건설 기계안전관리원’을 통해 제원표가 없는 소형타워크레인의 제원표 작성을 지원해 불법개조, 해위연식, 구조적 결함이 있는 장비를 마구잡이로 등록시켜줬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토부 대책의 방점은 타워크레인 부품인증에 찍혀 있는데 정부는 타워크레인 부품인증을 할 수 있는 조직과 역량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며 “이미 타워크레인 제작 기준이 존재하고 있는 상황에서, 부품별로 인증을 재차 한다는 것은, 국토부가 이미 제작 인증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반증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경실련은 “지난 2016년 5월 불법 제원표 작성으로 사용승인 된 무인타워 600여대의 사용승인을 즉각 취소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하고 “보여주기식, 여론무마용 대책이 아닌, 건설현장에서 실질적으로 타워크레인 안전검사를 강화할 수 있는 인력과 조직을 구성할 것을 국토부에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