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쪽방촌 역사속으로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1/20 [13:26]

영등포 쪽방촌 역사속으로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0/01/20 [13:26]

정부가 50년 된 영등포 쪽방촌을 주거, 상업, 복지타운으로 탈바꿈하는 주택 재정비사업에 나선다.

 

1만㎡ 대지로 약 360여 명이 거주하고 있는 영등포 쪽방촌은 재정비사업을 통해 영구임대, 신혼부부, 행복주택, 민간분양 등 1200호가량이 공급된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영등포구는 20일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사업시행자로 영등포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를 선정했다.

 

영등포 쪽방촌은 1970년대 집창촌, 여인숙 등을 중심으로 형성된 곳으로 급속한 도시화와 산업화 과정에서 밀려난 도시 빈곤층이 대거 몰리면서 최저주거기준에도 못 미치는 노후불량 주거지로 자리잡았다.

 

정부가 기준으로 삼는 쪽방 기준은 6.6㎡ (약 2평) 이내로 부엌, 화장실 등을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최저주거 기준에 미달하는 곳이다. 대부분의 세입자는 보증금 없이 월세를 지불하며 살아간다.

 

현재 360여 명이 거주중인 것으로 알려진 이 지역은, 평균 22만 원의 임대료를 내지만 단열, 단음, 난방 등이 취약하고 위생상태도 매우 열악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간 쪽방 문제 해결을 위해 리모델링 사업 등이 추진되었으나, 워낙 노후되어 효과가 미미하고, 쪽방 개량이 임대료 상승으로 이어져 기존 주민이 쫒겨나고 새로운 쪽방주민이 유입되는 등 빈곤의 악순환이 계속되어 왔다.

 

때문에 지난 2015년 토지주를 대상으로 도시환경정비사업을 추진했으나 쪽방주민 이주대책 등이 부족해 사업이 중단된 바 있다.

 

▲ 영등포 쪽방촌 재정비 사업 구상안 (자료=서울시, 국토부, 영등포구)

 

행복주택 등 공공주택사업으로 탈바꿈

신혼부부 등 1200호 주택 공급 효과

 

영등포 쪽방촌 정비사업의 골자는 1만㎡ 대지에 쪽방주민들이 재입주하는 공공임대주택과 분양주택 등 1200호의 주택을 공급하는 것이다.

 

사업구역은 2개 블록으로 복합시설1에는 쪽방주민들을 위한 영구임대주택 370호와 신혼부부 등 젊은 층을 위한 행복주택 220호를, 복합시설2에는 분양주택 등 600호가 공급된다.

 

영구임대단지에는 쪽방 주민들의 자활․취업 등을 지원하는 종합복지센터를 도입하고, 그간 주민들을 위해 무료급식․진료 등을 제공한 돌봄시설도 재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돌봄시설에서는 쪽방 주민 뿐 아니라 인근 거리 노숙인을 위한 자활·상담, 무료급식·진료 등의 기능도 겸하고 있어, 이번 사업으로 인하여 노숙인 보호·지원(상담, 일자리지원, 위생서비스 등)등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종합적인 복지서비스가 제공된다.

 

이주문제에 대해서도 ‘先이주 善순환‘ 방식을 적용한다. 지구 내 한 블록에 先이주단지(기존건물 리모델링 등)를 조성하여 사업 기간 중에 쪽방 주민이 임시 거주하고, 공공주택이 건설되면 돌봄시설과 함께 영구임대주택으로 함께 이주한다.

 

이후 영구임대주택 입주가 완료되면 先이주단지를 철거하고 나머지 택지를 조성하여 민간에 분양하는 방식이다.

 

한편, 사업을 진행하는 기관 3곳은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은 주민의견 수렴 등 관련절차를 거쳐 올해 하반기에 지구지정하고, ’21년 지구계획 및 보상, ’23년 입주를 목표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MJ포토] 고암갤러리에 전시된 법관 화백의 직품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