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협력사에 납품대금 1조원 조기 지급

온누리상품권 118억원어치 구매도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1/13 [18:01]

현대차그룹, 협력사에 납품대금 1조원 조기 지급

온누리상품권 118억원어치 구매도

성상영 기자 | 입력 : 2020/01/13 [18:01]

1차 협력사에도 설 연휴 전 납품대금 지급 권장

 

현대자동차그룹이 설 연휴를 맞아 협력사에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1차 협력사 3천여 곳이 이에 해당하며, 전체 금액으로는 1조원에 달한다.

 

현대차그룹은 13설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납품대금 173억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연휴 전에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건설, 현대제철, 현대위아 등 6개 계열사에 부품 또는 원자재, 소모품을 납품하는 협력업체가 대상이다.

 

이에 따라 1차 협력사들은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23일 일찍 대금을 받을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납품대금 조기 지급함으로써 협력사들이 직원들에게 주는 상여금과 2차 협력사에 지급하는 대금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자금 소요가 집중되는 부담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그룹 양재사옥.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아울러 1차 협력사들이 설 이전에 2·3차 협력사에 대금을 앞당겨 주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자금 수요가 가장 많은 설 명절을 맞아 협력사들의 납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결정했다이 자금이 2, 3차 협력사들에도 골고루 돌아갈 수 있도록 해 협력사 임직원들이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온누리상품권 1179천만원어치도 구매했다. 14800여 개의 국산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임직원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해 임직원들의 소비를 권장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매년 설과 추석 연휴 전후를 임직원 사회봉사 주간으로 정하고, 각종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는 13일부터 23일까지 2주간 현대차그룹 16개 계열사 임직원들이 전국의 결연시설과 소외이웃을 방문해 명절 선물과 생활필수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홈트족 겨냥 ‘삼성 헬스’ 앱 스마트TV로 ‘쏙’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