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중견기업 절반 “설날 떡값 없다”

불경기에… 기업 10곳 중 3곳, 선물도 없어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1/07 [09:18]

중소·중견기업 절반 “설날 떡값 없다”

불경기에… 기업 10곳 중 3곳, 선물도 없어

성상영 기자 | 입력 : 2020/01/07 [09:18]

사람인 설 상여금설문조사

 

중소·중견기업의 절반은 다가오는 설날에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687곳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 상여금 지급 계획설문조사 결과다.

 

7일 사람인에 따르면 조사 대상 중 설 상여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55.5%였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2.6%p 정도 늘어난 수준이다. 상여금 지급 이유는 직원들의 사기와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라는 응답이 54.3%(복수응답)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39.1%였다. 이들 기업이 직원 한 사람에게 지급하는 평균 상여금은 약 88만원이었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중소기업은 54.2%, 중견기업은 50%만이 상여금 지급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반면 대기업은 91.4%가 상여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금액 역시 대기업이 평균 134만원을 지급하는 데 반해 중견기업은 118만원, 중소기업은 78만원으로 대·중소기업 간 격차가 여실히 드러났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은 선물로 대체하고 있어서’(37.9%), ‘지급 규정이 없어서’(32.7%)라며 이유를 설명했다. 불경기 때문이라고 답한 곳은 15.7%였다.

 

한편 기업 10곳 중 3곳은 설 선물을 지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설 선물을 지급할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전체 응답자 중 73.7%였다. 직원 1인당 선물에 쓸 예산은 평균 6만원선으로 품목으로는 햄, 참치 등과 같은 가공식품이 50.2%로 가장 많았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