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포인트 본회의 열릴까…원내대표 회동 관건

예산안 처리 사과 요구하는 자유한국당, 막판 변수로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12/23 [10:48]

원포인트 본회의 열릴까…원내대표 회동 관건

예산안 처리 사과 요구하는 자유한국당, 막판 변수로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12/23 [10:48]

예산안 처리 사과 요구하는 자유한국당, 막판 변수로

문희상 국회의장, 크리스마스 전 원포인트 본회의 의지

 

예산부수법안 및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원포인트 국회’를 제안한 가운데, 문희상 국회의장이 여야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소집하며 막판 조율에 나섰다. 

 

문 의장과 여당 측에서는 크리스마스 전에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자유한국당에서 여전히 “예산안 날치기 처리에 대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이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본회의가 열릴지 여부는 불투명한 실정이다. 

 

▲ 국회 본회의장 내부 모습.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지난 22일 국회의장실 관계자는 “문 의장이 내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을 하고 본회의 일정 등 현안을 논의한다”며 크리스마스 전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기 위한 국회의장의 의지가 강하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에게 합의에 노력을 기울여달라는 의사를 전할 예정이다. 

 

23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극적으로 합의를 이끌어낸다면 이날 오후 혹은 24일 본회의가 열릴 수 있지만, 자유한국당의 동참이 없다면 이마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자유한국당에서는 선거법과 공수처법의 부당함을 계속 주장하며 예산안 날치기 처리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이행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여당은 물론 다른 야당 역시도 이러한 자유한국당의 요구에 응할 가능성이 희박해 본회의가 열리기는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주말에 집중논의를 거쳐 4+1 협상에 진전이 있었다. 4+1에서 논의하는 안은 자유한국당 내에서도 비공식적으로 검토했던 안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자유한국당에 마지막 대타협을 당부했다. 

 

만일 자유한국당이 끝까지 협상 테이블에 나오지 않을 경우, 4+1 공조를 바탕으로 원포인트 본회의를 여는 방안도 고려되는 모습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MJ포토] 손연재, '체리 따는 체조요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