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銀, 은행권 최초로 ‘여가친화기업’ 인증

2019년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12/11 [14:09]

BNK부산銀, 은행권 최초로 ‘여가친화기업’ 인증

2019년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12/11 [14:09]

2019년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

직원들 워라밸 확산에 적극 노력

 

BNK부산은행이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됐다. ‘여가친화기업’ 인증은 근로자가 일과 삶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도록 모범적인 여가활동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기업을 선정해 지원하는 제도다.

 

BNK부산은행은 지난 10일 오후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2019년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은행권 최초로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 BNK부산은행은 지난 10일 오후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2019년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은행권 최초로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제공=BNK부산은행)  ©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지역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여가친화기업’ 인증은 운영실태, 임직원 만족도 등을 평가한다. 올해는 BNK부산은행을 비롯해 총 48개 기업이 선정됐다.

 

부산은행은 ‘직원이 행복한 은행’이라는 빈대인 은행장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일과 여가 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직우너 행복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저녁 6시에 PC가 셧다운 되는 ‘가정의 날’을 주 5회 실시해 직원들의 저녁 여가시간을 보장하고 있으며, 결혼기념일 혹은 본인 생일에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청원휴가 제도를 도입하는 등 직원들의 워라밸 확산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이외에도 누구나 일하고 싶은 근무환경을 만들기 위해 본점 내에 카페테리아, 피트니스센터, 건강관리실 등 직원 휴게 공간도 조성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지난 11월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에 10년 연속 대상에 선정되며 GPTW(Great Place to Work Institute) 명예의 전당 기업으로 헌액 된 바 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