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쇄신 나선 SK텔레콤, 무선·신사업 이원화

“MNO·뉴 비즈 두 축으로 최적화된 지원체계 도입”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12/05 [17:28]

연말 쇄신 나선 SK텔레콤, 무선·신사업 이원화

“MNO·뉴 비즈 두 축으로 최적화된 지원체계 도입”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12/05 [17:28]

기존 통신 사업에 뉴 ICT 쌍두마차로 견인

임원-대표 의사결정 3단계 이하로 간소화

디지털 광고·게임·클라우드 전담 조직 신설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성과 극대화하겠다

 

SK텔레콤이 2020년을 앞두고 대대적인 쇄신에 나섰다. 기존 이동통신 사업과 더불어 신규 정보통신기술(ICT) 사업의 고삐를 더욱 죄기 위해 조직을 개편하고, 임원인사도 단행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5“2020년은 SKTICT 패밀리사 전체가 가시적인 성장을 통해 기업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고, 나아가 대한민국 ICT 혁신의 주축이 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모든 조직을 5G와 뉴(New) ICT 사업 실행에 적합하게 강하고 효율적인 체계로 재편한다고 말했다. 이동통신사에서 ICT 기업으로 도약하려면 그것에 맞게 체계를 갖춰야 한다는 것이다.

 

우선 무선사업(MNO)와 뉴 비즈(New Biz)를 각각 최적화해 지원하도록 조직을 이원화한다. 5G를 중심으로 산업과 시장을 주도하는 기존 통신 사업에 더해 새롭게 시장을 만들어 가고 있는 뉴 ICT 사업을 양대 축으로 가져간다는 전략이다. 이를 가장 잘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춰 실행력을 높이고, 각 영역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끌어낸다는 복안이다.

 

▲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이사가 지난 4월 3일 서울 중구 SKT타워에서 5G 상용화를 통한 ‘초시대’ 개막을 선언하는 모습. (사진제공=SK텔레콤)

 

MNO‘Corp(코프)1센터, 뉴 비즈는 ‘Corp2센터가 지원한다. 각 센터는 독립적인 권한과 책임을 갖고 계획과 예산, 채용, 평가 체계를 설계·운영하게 된다. 윤풍영 Corp1센터장과 하형일 Corp2센터장이 각각 조직을 맡게 됐다.

 

기술 조직은 현재 분산된 인공지능(AI)센터와 ICT기술센터, DT센터의 기능을 ‘AIX센터로 통합한다. 이를 통해 AI를 모든 사업의 핵심으로 둔다는 방침이다. 최고기술책임자(Chief Technology Officer, CTO)를 겸하는 AIX센터장은 김윤 센터장이 맡는다. 또 데이터 통합 관리 기능과 IT 인프라 기능을 수행하는 최고인프라책임자(Chief Infra Officer, CIO)에는 조동환 CIO가 보임됐다. CIO는 그룹사 차원의 디지털 전환을 이끌게 된다.

 

성장 가능성이 큰 디지털 광고와 게임, 클라우드 사업은 전담 조직을 따로 만든다. ICT 관계사의 통합 광고 사업을 수행할 광고·데이터 사업단과 게임·클라우드 사업을 추진할 클라우드 게임 사업담당’, 그리고 에지클라우드 사업본부를 신설한다.

 

아울러 수평적이고 빠른 소통을 위해 임원 조직체계를 3단계 이하로 대폭 줄인다. 이에 따라 MNO사업부는 산하 사업단과 센터를 본부 단위로 재편한다. ‘사장-사업부-사업단-그룹으로 구성된 것을 사장-사업부-본부와 같이 간소화하는 방식이다. ICT 관계사 역시 임원부터 대표이사까지 의사결정 구조를 축소한다.

 

한편 이번에 자리를 옮기거나 새로 임원이 된 사람은 모두 합쳐 20명에 이른다. 보임 변경과 신규 임원 선임 모두 10명씩이다. 박정호 사장은 “ICT 패밀리사 모두의 고른 성장을 통해 글로벌 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글로벌 뉴 ICT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여정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