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굿잡 5060’ 인생 2막 시작한 신중년

123명 재취업 성과, 취업 성공률 54%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12/04 [09:54]

현대차 ‘굿잡 5060’ 인생 2막 시작한 신중년

123명 재취업 성과, 취업 성공률 54%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12/04 [09:54]

현대차, 은퇴 후 재취업 프로그램

평균 경력 24.4, 노하우 살린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지난 10월까지 진행한 은퇴 후 재취업 프로그램 굿잡 5060’123명의 취업자를 내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3일 서울 강남구 스칼라티움 강남에서 굿잡 5060 성과공유회를 열고 그간의 사업 결과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송홍석 고용노동부 국장, 김영대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 이병훈 현대차그룹 상무, 신철호 상상우리 대표와 사업 참여자들이 참석했다.

 

굿잡 5060신중년으로 불리는 50·60대의 은퇴 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공공기관·기업·사회적기업이 함께하는 일자리 사업이다. 사업명인 굿잡(Good Job)’은 우리말로 좋은 일자리, 멋지다는 중의적 표현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7월 시작해 올해 10월까지 총 24회에 걸쳐 진행됐다.

 

▲ 현대자동차그룹이 지난 10월까지 진행한 은퇴 후 재취업 프로그램 ‘굿잡 5060’이 123명의 취업자를 내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지난 3일 서울 강남구 스칼라티움 강남에서 열린 굿잡 5060 성과공유회에서 참가자와 사업 관계자들이 재취업을 응원하는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그간 지원자는
930명이 몰려 인기를 끌었다. 이들 중 심사를 거쳐 229명이 뽑혔다. 참가자들의 평균 연령은 54.3, 이들이 가진 평균 경력은 24.4년이다. 이들은 은퇴 이전에 경영총괄(26%), 영업(25%), 기획(13%), 인사(11%), 개발(11%), 기타(14%) 등 분야에서 전문성을 쌓아왔다. 여기에 굿잡 5060의 핵심 역량 강화 교육과 멘토링, 취업 상담을 통해 재취업에 필요한 능력을 더했다.

 

특히 재취업자들이 저임금·단기 일자리가 아닌 4대 보험에 가입되는 상용직 일자리를 얻어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재취업자 123명 중 53(43%)은 민간기업, 47(38%)은 사회적기업에 취업했다. 나머지 22명은 비영리기관 또는 공공기관, 시민단체에서 새롭게 일하게 됐다. 44명은 취업으로 곧바로 이어지지는 못했더라도 서울시50플러스재단이 운영하는 ‘50+인턴십에 참여하는 기회를 얻었다.

 

재취업자 중 대다수는 입사 후 원만하게 정착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도 퇴사자를 제외한 108명이 안착해 고용유지율은 88%를 달성했다.

 

이 밖에 참가자의 자신감이 이전보다 향상되는 성과도 있었다. 이들의 자존감 지수는 5점 만점 기준 2.3점에서 3.9점으로, 재취업 자신감 지수는 2.5점에서 4.0점으로 올랐다. 사업에 대한 만족도는 4.4점으로 높았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굿잡 5060은 민··사회적기업이 협력하는 사업으로 신중년 일자리 창출의 성공 모델을 제시했다신중년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고 일자리 문제 해결과 동반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갤러리AG 미술탐구 시리즈 ‘피카소 오마주 : 입체’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