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서울시와 여성안심택배 서비스 업무 협약

1인가구 밀집지역, 대학가에 위치한 신한은행 5개 무인점포서 서비스 개시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12/03 [17:08]

신한은행, 서울시와 여성안심택배 서비스 업무 협약

1인가구 밀집지역, 대학가에 위치한 신한은행 5개 무인점포서 서비스 개시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12/03 [17:08]

1인가구 밀집지역, 대학가에 위치한 신한은행 5개 무인점포서 서비스 개시

신한은행 “서울시금고 은행으로서 시민들 복지 위한 역할 계속 할 것”

 

서울시금고를 운영하고 있는 신한은행이 여성안심택배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발벗고 나선다.

 

신한은행은 서울시와 ‘여성안심택배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신규 택배함 설치 및 운영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 신한은행은 서울시와 ‘여성안심택배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신규 택배함 설치 및 운영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사진제공=신한은행) 

 

서울시가 2013년 전국 최초로 도입한 ‘여성안심택배’는 낯선 사람을 대면하지 않고 무인 보관함을 통해 택배를 받고 보낼 수 있는 서비스다. 6년간 총 218만명이 이용할 정도로 사랑 받고 있는 서울시 정책서비스다.

 

이번 협약으로 신한은행은 1인가구 밀집지역 혹은 대학가에서 위치한 5개 무인점포 ▲(구)봉천서 ▲신림대학동 ▲명지대 ▲숭실대역 ▲외대역)에 여성안심택배함을 설치해 운영을 시작한다. 신한은행은 택배함 설치 장소를 제공함은 물론, 무인점포 내 CCTV를 이용한 보안 관리 지원으로 이용자들이 보다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여성 고객을 위한 상품 출시와 레이디 클럽 운영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이고 있다”며 “서울시금고 은행으로서 시민들의 복지를 위한 추가적인 역할을 계속 찾아가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