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우 별동대’ 檢수사관 숨진 채 발견…의혹 일파만파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핵심 참고인’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09:46]

‘백원우 별동대’ 檢수사관 숨진 채 발견…의혹 일파만파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핵심 참고인’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12/02 [09:46]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핵심 참고인’

검찰조사 3시간 앞두고 숨진 채 발견돼, 부검 앞둔 상황

청와대 민정수석실 향하는 검찰 칼날…촉각 곤두세운 靑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운영한 특감반, 이른바 ‘백원우 별동대’에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검찰 조사를 3시간 가량 앞둔 1일 오후 돌연 숨진 채 발견됐다. 

 

청와대 하명 수사와 관련한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던 중 돌연 핵심 참고인이 숨지면서 논란은 일파만파 번지는 모양새다. 

 

지난 1일 검찰에 따르면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 소속 A수사관이 오후 3시경 서울 서초구에 있는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중앙일보 단독보도에 따르면 해당 수사관은 유서형식의 메모를 통해 가족에 대한 사과의 메시지와 함께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미안하다”고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수사관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김기현 첩보를 직접 가공하고 울산경찰청 수사가 진행 중일 당시 울산에 내려가 경찰 수사상황을 살폈다는 의혹을 받던 핵심 참고인이었다.

 

A씨가 숨진 때가 검찰조사를 3시간 가량 앞둔 시간이었던 만큼 검찰 조사를 앞두고 압박을 느꼈거나 청와대 조직에 대해 사실대로 말할 수도 거짓을 말할 수도 없는 상황에서 중압감을 이기지 못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지만, 검찰에서는 강압수사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수사에 차질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역시도 A씨의 사망과 관련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앞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확인되지 않은 설에 불과하다”는 입장을 보여온 청와대지만, A씨가 돌연 사망하면서 ‘백원우 별동대’의 활동을 공개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압박을 느끼는 것이다. 

 

현재 청와대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중단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 수사 의혹으로 곤혹스러운 상황이다.

 

천경득 총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 중단을 요청했다는 의혹에 이어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가 울산경찰청에 자유한국당 소속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상대로 측근 비리 수사를 하명했다는 의혹이 잇따라 쏟아지면서 검찰 수사의 칼날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향하는 모양새다. 

 

한편, 서초 경찰서는 2일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해당 수사관에 대한 부검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백원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