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싱 인사이드] 복싱계의 숨은 보석, 김왕순 대전체육회 차장

조영섭 기자 | 기사입력 2019/11/18 [11:34]

[복싱 인사이드] 복싱계의 숨은 보석, 김왕순 대전체육회 차장

조영섭 기자 | 입력 : 2019/11/18 [11:34]

지난 93년부터 2005년까지 충남체고와 대전 동산 중·고등학교에서 복싱 강사로 활동했으며 은퇴 후, 현재 대전체육회 체육진흥부 차장으로 재직하고 있는 김왕순 차장은 최다 금메달을 생산한 지도자다.

 

▲ 김왕순 대전체육회 체육진흥부 차장이 부인과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조영섭 기자


용인대출신인 김왕순 차장은 지도자생활을 하면서 전국체전 금메달 8개와 소년체전 금메달 12개를 획득한 최고의 명장 중 한명으로, 종합우승만 8차례 차지한 복싱계의 숨은 보석이다. 

 

현역시절 라이트 웰터급에서 김재경, 허기주, 허준욱 등 역대급 복서들과 일합을 겨뤘던 복서인 그는 지도자로서 12년동안 64개의 전국대회 금메달을 생산해 냈는데, 소년체전 금메달 12개는 예산중 박봉관 감독의 10개를 뛰어넘는 최다금메달이다.

 

문화저널21 조영섭 복싱전문기자 

생체짱 19/11/18 [15:47] 수정 삭제  
  진남(진짜남자)~~~ㅎㅎㅎ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