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용수 의원, 징역 1년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직 상실, 자유한국당 의석수 108석으로 줄어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11/15 [18:02]

엄용수 의원, 징역 1년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직 상실, 자유한국당 의석수 108석으로 줄어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11/15 [18:02]

대법원 원심 확정, 징역 1년6개월 및 추징금 2억원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직 상실, 자유한국당 의석수 108석으로 줄어

 

총선 당시 불법정치자금 2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던 엄용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법원 확정판결로 의원직이 상실됐다. 엄 의원의 직 상실로 자유한국당 의석수는 또다시 줄어들었다. 

 

대법원 1부는 15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엄 의원에게 징역 1년6개월 및 추징금 2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엄 의원은 지난 2016년 6월 총선을 앞두고 보좌관과 공모해 함안 선거사무소 책임자였던 기업인 안모씨로부터 불법 선거자금 2억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벌금 100만원 이상을 넘어 징역형이 나옴에 따라 엄 의원은 즉각 국회의원직이 상실됐다. 이로써 자유한국당 의석수는 108석으로 줄어들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엄용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