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생명과학, 혁신기업·대통령 표창 등 전면 취소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9/11/15 [13:53]

코오롱생명과학, 혁신기업·대통령 표창 등 전면 취소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9/11/15 [13:53]

인보사 사태를 불러온 코오롱생명과학이 그간 받았던 혜택이 전면 취소된다.

 

제3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는 ‘인보사케이주’개발 공적을 토대로 지난해 12월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받은 코오롱생명과학에 대한 혁신형 제약기업 지정 취소가 의결됐다고 15일 밝혔다.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은 신약 개발 역량과 해외진출 역량이 우수하다고 인정된 기업을 대상에게 주어지는 것으로 향후 코오롱생명과학은 연구개발 선정시 가점 우대, 연구개발 인력 비용에 대한 법인세액 공제 등 다양한 공적 지원을 받을 수 없게 됐다.

 

정부는 그간 코오롱생명과학에 R&D지원금으로 82억 원을 지출한 바 있다.

 

이와 별도로 보건복지부는 인보사 개발을 위해 지원된 정부 연구개발에 대한 환수 절차 및 대통령표창 취소 절차도 진행중에 있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