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색깔 따라 찾아가는 민원실’ 한국색채대상 수상

유니버셜 색채디자인 적용한 민원실, 제17회 한국색채대상 RED상(혁신부분) 수상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19/11/13 [21:14]

광명시, ‘색깔 따라 찾아가는 민원실’ 한국색채대상 수상

유니버셜 색채디자인 적용한 민원실, 제17회 한국색채대상 RED상(혁신부분) 수상

박명섭 기자 | 입력 : 2019/11/13 [21:14]

유니버셜 색채디자인 적용한  민원실, 제17회 한국색채대상 RED상(혁신부분) 수상

 

광명시가 ‘색깔 따라 찾아가는 민원실’로 제17회 한국색채대상 RED상(혁신부분)을 수상했다.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한국색채학회에서 주관하는 제17회 한국색채대상에서 RED상(혁신 부분)에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 광명시 '색깔 따라 가는 민원실'이 한국색채학회에서 주관하는 한국색채대상 혁신부분에 선정됐다. (사진제공=광명시) 


한국색채학회는 색채문화 발전과 색채사업의 전문성을 높이고자 개인, 기업, 기관, 단체, 지자체 등을 대상으로 우수한 색채관련 사례를 매년 선정하고 있으며 올해는 12건을 선정했다.

 

광명시는 “유니버셜 색채디자인을 적용한 종합민원실 안내체계”로 적극적인 공공디자인 행정과 색채 계획의 혁신성을 인정받아 RED상을 수상하게 됐다.

 

광명시 종합민원실은 넓은 공간에 여러 부서가 함께 있어 민원인들이 해당 민원업무를 찾아가기가 힘들었다. 시는 기둥과 바닥에 빨강, 노랑, 파랑, 초록색으로 색깔을 표시해 시민들이 쉽고 빠르게 업무를 볼 수 있도록 만들었다.

 

광명시의 ‘색깔 따라 찾아가는 민원실’은 △멀리서도 인지할 수 있도록 시인성이 강한 색채 및 글자크기 사용 △부서별 업무에 따른 안내색채 구분 △색각이상자를 위한 글자와 색채를 의미하는 영문약자 병행표기 △바닥에 민원실 업무 안내체계 설치 등으로 모든 사람을 위한 현실적인 공공디자인 적용 혁신사례라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시상식은 오는 12월 6일 중앙대학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