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시중은행 최초 유로 그린본드 발행 성공

유로화 표시 그린본드 공모 발행 성공한 신한은행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10/16 [10:27]

신한은행, 시중은행 최초 유로 그린본드 발행 성공

유로화 표시 그린본드 공모 발행 성공한 신한은행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10/16 [10:27]

유로화 표시 그린본드 공모 발행 성공한 신한은행

G3 통화 공모발행에 모두 성공

 

신한은행 5억 유로 규모의 5년 만기 외화 그린본드 공모 발행에 성공했다. 특히 신한은행은 이번 유로 그린본드 공모 발행으로 국내 시중은행 최초로 G3 통화 조달에 모두 성공했고 투자자 저변 확대 및 조달통화를 다변화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신한은행은 시중은행 최초로 유로 그린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2018년 원화 그린본드, 2019년 상반기 외화 지속가능발전목표 채권에 이어 3번째로 ESG채권을 발행했으며, 금리는 유로 5년물 미드스왑 금리에 0.70%를 가산한 고정 0.25%이다.

 

청약 당일 美-中 무역갈등 심화 등의 영향으로 국제금융시장 변동성이 크게 확대되었으나 AA등급 이상의 초우량기관 발행에만 참여해온 중앙은행/기관(SSA[ii]• Sovereign, Supranational & Agency) 투자자들의 참여를 이끌어내며 EUR 표시 채권 데뷔 발행임에도 경쟁력 있는 금리로 발행됐다는 시장평가다. 

 

지역별로는 프랑스 12%, 독일 10%, 네덜란드 10%, 영국 8%, 기타 유럽 25%, 아시아 35%, 유형별로는 자산운용사 및 보험사 60%, 은행 23%, 중앙은행/ 기관(SSA• Sovereign, Supranational & Agency) 17%의 투자자 분포를 보였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발행자금은 그린본드 발행 취지에 부합하는 국내외 친환경 관련 사업지원 자금으로 활용할 예정”이라며 “이번 발행이 향후 국내 금융기관들의 유럽 자본시장 진출 및 유로화 채권 발행시 금리결정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발행에는 BNP Paribas, Credit Agricole, Credit Suisse, HSBC, Societe Generale이 공동주간사로 참여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