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CVVD G1.6 터보 첫 탑재 ‘쏘타나 센슈어스’ 출시

‘센슈어스 스포트니스’의 완전체인 스포츠 세단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9/20 [11:00]

현대차, CVVD G1.6 터보 첫 탑재 ‘쏘타나 센슈어스’ 출시

‘센슈어스 스포트니스’의 완전체인 스포츠 세단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9/20 [11:00]

연속 가변밸브 타이밍 기술로 성능·연비 개선

전면·1열 이중접합유리 기본, 2489~3367만원

 

현대자동차의 신기술인 연속 가변밸브 타이밍(CVVD)이 처음 적용된 쏘나타 센슈어스20일 출시됐다. CVVD 1.6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은 최대출력 180마력과 최대토크 27.0kgf·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면서도 연비가 개선되고 배기가스 배출이 감소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이날 쏘나타 8세대 모델(DN8)의 스포츠 타입의 명칭을 쏘나타 센슈어스로 정하고 판매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쏘나타 센슈어스는 기존 쏘나타 터보의 펫네임이다.

 

쏘나타 센슈어스는 쿠페 스타일 스포츠 세단으로 현대차가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한 르 필 루즈(Le Fil Rouge)’의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트니스을 가장 완벽하게 구현했다는 설명이다. 쏘나타 센슈어스의 양산형은 올해 3월 서울 모터쇼에 전시된 바 있다.

 

 

▲ 현대자동차가 쿠페 스타일 스포츠 중형 세단 ‘쏘나타 센슈어스’를 20일 출시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쏘나타 센슈어스는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개발해 올해 초 공개한 CVVD 스마트스트림 G1.6 직분사 터보 엔진(T-GDi)을 탑재했다. 여기에 기존 1.6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궁합을 맞췄던 7단 듀얼클러치(DCT) 변속기 대신 8단 자동변속기가 들어갔다. CVVD는 조절이 불가능했던 밸브 열림 시간을 제어함으로써 성능과 연비를 개선하고 배기가스까지 줄인 기술이다.

 

이외에 저압 배기가스 재순환 시스템(LPEGR)을 국내 최초로 적용해 고부하 영역에서 엔진 효율을 높였고, 통합 열관리 시스템(ITMS)으로 엔진의 온도를 최적의 상태로 유지할 수 있게 했다. 또 기존 터보 엔진의 연료 분사 압력(250bar)보다 40% 강한 350bar의 직분사 시스템, 엔진의 마찰의 34% 줄인 마찰 저감 엔진 무빙시스템을 갖췄다. 쏘나타 센슈어스는 파워풀한 성능을 내면서도 공인연비는 리터당 13.7km(17인치 타이어 기준)로 이전 모델보다 7% 향상됐다.

 

아울러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R-MDPS)을 전 등급에서 기본 탑재했고, 서스펜션 세팅을 최적화해 조향 직결감, 안정성 등 거동과 승차감을 개선했다고 현대차는 강조했다. 앞 유리와 1열 창문에 이중접합유리를 기본 적용해 정숙성을 높인 점도 특장점으로 꼽힌다.

 

쏘나타 센슈어스의 등급별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스마트 2489만원 프리미엄 2705만원 프리미엄 패밀리 2876만원 프리미엄 밀레니얼 3073만원 인스퍼레이션 3367만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가솔린, LPG, 하이브리드 모델에 이어 센슈어스를 더해 중형 세단 시장 공략에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대자동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