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60%, 여전히 입사 때 혼인여부·출신지 물어봐

채용절차법 개정에도 입사지원서 수정은 미미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9/17 [11:07]

중소기업 60%, 여전히 입사 때 혼인여부·출신지 물어봐

채용절차법 개정에도 입사지원서 수정은 미미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9/17 [11:07]

인크루트 설문조사 면접 때 개인정보 질문” 87%

직무 무관한 정보 요구하면 최대 500만원 과태료

 

지난 717일 개정 채용절차법 시행으로 구직자에게 직무와 무관한 개인정보를 묻는 행위가 금지됐지만, 여전히 입사지원서나 면접 등을 통해 이를 물어보는 기업이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중소기업의 60%는 바뀐 채용절차법을 입사지원서에 반영하지 않았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기업 699곳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채용절차법 개정에 따라 입사지원서를 정비한 기업은 절반에 그쳤다. 종업원 1천 명 이상 대기업은 66.4%, 300인 이상 중견기업은 58.2%가 개정 채용절차법에 맞춰 입사지원서를 수정했다고 응답했다. 반면 중소기업은 이 같은 응답이 39.5%에 불과했다.

 

▲ 자료=인크루트

 

구직자들 역시 면접 과정에서 개인정보 관련 질문을 받았다고 말했다. 인크루트가 구직자 4153명에게 물은 결과 87%면접에서 개인정보 질문을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가장 많은 질문은 결혼 여부(30%)였다. 해당 질문을 받은 사람 중 여성이 61%로 남성(39%)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출신 지역(23%), 부모님의 직업(20%), 용모(15%) 등을 물어봤던 것으로 나타났다.

 

개정 채용절차법은 기업이 채용 과정에서 직무와 무관한 개인정보를 수집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결혼 여부나 부모님 직업, 지원자의 키나 체중 등 신체적 조건, 출신 지역, 가족의 학력 등을 물어보면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