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역량 강화 나선 현대상선…차세대 해운물류시스템 자체 개발

현대상선 ‘클라우드 시스템 전환 1단계 완료’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09/16 [10:57]

IT역량 강화 나선 현대상선…차세대 해운물류시스템 자체 개발

현대상선 ‘클라우드 시스템 전환 1단계 완료’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09/16 [10:57]

현대상선 ‘클라우드 시스템 전환 1단계 완료’

IT프론티어 해운선사로서 입지 강화

프로세스 혁신 작업 박차 가하는 현대상선

 

현대상선이 재무·회계 시스템과 대화주 서비스가 포함된 홈페이지 등 주요업무 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에 성공했다. 이를 통해 현대상선은 전사적으로 추진 중인 프로세스 혁신 작업도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현대상선은 오라클과 함께 클라우드 기반의 차세대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으며 이번 1단계 작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상선은 이번 재무·회계 시스템 및 홈페이지 등 클라우드 전환 1단계를 시작으로 2단계에는 컨테이너 및 벌크 운영을 위한 차세대 해운물류시스템 ‘New GAUS 2020’(가칭) 등 전사 모든 데이터와 주요 어플리케이션의 클라우드 전환 작업을 2020년 6월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 현대상선은 오라클과 함께 클라우드 기반의 차세대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으며 이번 1단계 작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제공=현대상선)   

 

아울러 현대상선이 독자 개발 중인 ‘New GAUS 2020’은 운항, 계약 및 예약, 운송 등 선사 운영 정보를 비롯해, 선박, 인사 관리 등의 모든 정보를 관리하는 IT시스템이다.

 

IT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전환함에 따라 비용절감 효과뿐만 아니라 국내외 글로벌 데이터센터에 시스템을 구축해 어떠한 재난 상황에도 신속하고 중단 없는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진다. 따라서 전세계 고객 및 내부 시스템 사용자들에게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IT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상선은 해운업의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최신 IT기술 접목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또한 지난 5월 DCSA(Digital Container Shipping Association)에 가입하는 등 보다 효율적인 서비스 제공 및 운항 안정성을 높이기 위한 타 글로벌 선사들과의 데이터 표준화 논의도 활발하게 진행중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해운업에서 Digital Transformation 및 IT변화 관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23,000TEU급 컨테이너선 12척 등 초대형 선박이 인도 되는 2020년에 맞춰 다양한 경쟁력 강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며 “IT역량에 따라 미래 해운업의 승패가 좌우될 것으로 보고, 프로세스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상선은 지난 2017년부터 글로벌 해운선사 최초로 클라우드(Cloud) 기반의 차세대시스템 구축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왔으며, 지난해 5월 시스템 구축 사업자로 ‘오라클(Oracle)’을 선정한 바 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