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중국에서도 터진다

베이징·상하이 등 40개 도시에 서비스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9/16 [10:30]

LG유플러스 5G, 중국에서도 터진다

베이징·상하이 등 40개 도시에 서비스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9/16 [10:30]

LG유플러스, 차이나유니콤과 5G 로밍

LTE 요금과 동일, 무제한 요금제도 제공

 

앞으로 중국을 방문하는 LG유플러스 가입자들은 현지에서 5G 네트워크를 로밍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가 16일 중국 이동통신 사업자인 차이나유니콤과 손잡고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중국 5G 로밍은 이날 0시를 기해 개시되며, 차이나유니콤이 5G를 서비스 중인 베이징과 상하이, 광저우 등 주요 40개 도시에서 이용할 수 있다.

 

차이나유니콤은 중국에서 3200만 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중국 3대 통신사 중 하나로 LG유플러스는 지난 45G 로밍 연동에 대해 차이나유니콤과 협의를 마쳤다. 이어 6월부터 현지 테스트를 진행하고, 916일부터 5G 로밍 시범 서비스를 운영한다. 정식 서비스는 이달 말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 LG유플러스는 16일부터 중국 이동통신 사업자인 차이나유니콤과 손잡고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중국 5G 로밍은 우선 LG전자의 V50 씽큐 단말기 이용자를 대상으로 적용된다. 향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과 노트10으로도 5G 로밍을 이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LTE 로밍 요금과 동일한 요금으로 5G 로밍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제로요금제에 가입하고 중국을 방문하면 추가 비용 없이 5G 데이터 로밍을 경험할 수 있다는 게 LG유플러스의 설명이다.

 

LG유플러스는 현재 핀란드와 중국에 서비스하는 5G 로밍을 유럽과 아시아 국가의 이동통신 사업자들과 협의해 범위를 늘릴 계획이다.

 

김시영 LG유플러스 MVNO/해외서비스담당은 국내 여행객이 가장 많이 찾는 중국의 경우 제로 프리미엄 중일요금제에 가입하면 5G 속도의 데이터부터 음성 수·발신과 문자메시지까지 무제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