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사 물자 운송 ‘입찰 담합’ 한진 등 과징금 31억

운송 용역 입찰서 서로 짜고 낙찰 회사 밀어줘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9/10 [09:38]

발전사 물자 운송 ‘입찰 담합’ 한진 등 과징금 31억

운송 용역 입찰서 서로 짜고 낙찰 회사 밀어줘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9/10 [09:38]

공정위, 한진·CJ대한통운 등 8개사에 과징금 부과

 

한진과 CJ대한통운 등 운송업체들이 한국전력공사를 비롯한 발전 관계사들의 물자 운송 입찰에서 서로 입을 맞추고 담합을 했다가 적발돼 과징금을 물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4개 발전 관계사들이 발주한 10건의 물자 운송 용역 입찰에서 담합을 한 한진, CJ대한통운, 동방, 세방, 동부익스프레스, 선광, 케이씨티시, 금진해운 등 8개 업체에 대해 총 312800만원의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고 10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이 담합을 한 입찰의 발주처는 한국전력공사와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등이다. 운송업체들이 서로 낙찰 회사를 밀어주거나 입찰가를 짜고 따낸 금액은 294억원에 달한다.

 

 

이들 8개 사업자는 일정한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경쟁에 따른 가격 하락을 방어하기 위해 담합을 했다.

 

이들은 하운회(하역운송사모임)’ 같은 모임이나 전화 연락을 통해 낙찰받을 회사, 들러리 회사, 입찰 가격까지 협의해 미리 정한 대로 투찰했다. 특히 5건의 입찰에서는 낙찰 회사가 들러리로 참여한 다른 회사에게 운송 용역의 전부 또는 일부를 위탁해 용역을 수행토록 하고, 일정한 수익을 배분하기도 했다.

 

업체별 과징금은 한진이 7600만원으로 가장 많다. 이어 선광(56000만원), 세방(53200만원), CJ대한통운(44500만원), 동방(43000만원), 케이씨티시(26900만원), 동부익스프레스(1억원), 금진해운(8600만원) 순서로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발전 관계사들이 발주하는 변압기 등 발전사 수요물자들의 운송 용역 입찰에서 관련 운송 사업자들의 담합을 적발·제재했다는 의의가 있다경제의 근간인 운송 분야의 비용 상승을 초래하는 입찰 담합을 지속 감시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히 제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