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재 정선 그림으로 본 창의문 展 10일 개막

한양도성박물관서 10일 개최…연계 특강 3회 운영

김홍래 기자 | 기사입력 2019/09/09 [14:28]

겸재 정선 그림으로 본 창의문 展 10일 개막

한양도성박물관서 10일 개최…연계 특강 3회 운영

김홍래 기자 | 입력 : 2019/09/09 [14:28]

한양도성박물관서 10일 개최…연계 특강 3회 운영

 

겸재 정선 그림으로 본 창의문전이 10일 한양도성박물관에서 개막한다.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송인호)은 2019년 한양도성박물관 하반기 기획전 ‘겸재가 그린 창의문’을 오는 12월 15일(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 창의문 1904 (사진제공=서울시)


이번 전시는 조선시대 그림 속 창의문의 모습을 통해 창의문의 역사와 창의문 안팎의 경관을 소개하는 전시이다.

 

창의문 중건 전후의 모습을 그린 두 점의 ‘창의문도’를 통해 조선시대 창의문의 모습과 그 주변의 경관을 되짚어보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시는 ‘창의문을 그리다’와 ‘창의문 밖의 풍경’의 두 부분으로 구성됐다.

 

‘창의문을 그리다’ 부분에서는 겸재 정선이 그린 ‘창의문도’를 통해 조선시대 창의문의 모습과 건축적 특징에 대해 살펴본다. 창의문 축조 과정을 재현한 영상과 1900년대 초반 창의문의 모습을 촬영한 사진 등이 함께 전시된다.

 

‘창의문 밖의 풍경’ 부분에서는 창의문 밖의 주요 시설과 경승지를 비롯하여 창의문을 통해 도성 밖으로 드나들었던 왕의 행차에 대해 소개한다. 기우제를 지내기 위해 북교로 거둥했던 영조의 행렬과 당시 문인들의 시문을 통해 조선시대 풍광 좋기로 손꼽혔던 창의문 밖의 풍경을 되짚는다.

 

전시는 무료며,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한편, 기획전을 연계한 특별 강연도 총 3회 운영된다. 10월 11일(금)~10월 25일(매주 금요일), 오후 3~5시 기획전에서 다루지 못한 다양한 주제의 이야기를 강연을 통해 들을 수 있다. 

 

교육신청은 9월 10일(화) 오전 10시부터 9월 25일(수) 오후 4시까지 인터넷(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으로 접수하며, 각 회차 별로 36명을 추첨 모집한다. 

 

문화저널21 김홍래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한복 입고 ‘택견’ 지도하는 프랑스 유튜버 화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