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조국 인사청문회 증인‧참고인 11명 부른다

가족들은 전부 배제, 최성해 동양대총장도 빠져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9/05 [13:28]

여야, 조국 인사청문회 증인‧참고인 11명 부른다

가족들은 전부 배제, 최성해 동양대총장도 빠져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9/05 [13:28]

가족들은 전부 배제, 최성해 동양대총장도 빠져

증인채택 부문에선 자유한국당 양보, 여당 뜻대로 

 

여야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증인‧참고인 명단을 확정하고 11명을 부르기로 합의했다. 

 

조국 후보자의 가족은 전부 배제하고 ‘총장 표창장’ 의혹과 관련 있는 최성해 동양대학교 총장 역시도 증인 명단에서 빠져 사실상 증인‧참고인 채택에서 여당이 승리한 모양새다. 

 

5일 여야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들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부를 증인과 참고인 명단을 최종확정했다. 11명의 증인‧참고인에는 딸 장학금 의혹과 관련된 윤순진 환경대학원 교수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신수정 관악회 이사장 외에도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 임성균 코링크 운용역, 최태식 웰스씨앤티 대표이사 등이 다수 포함됐다.

 

막판에 불거진 ‘총장 표창장’ 관련 의혹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을 부르는 것이 쟁점이 됐지만, 자칫 내일로 예정된 인사청문회 자체가 무산될 것을 우려해 자유한국당이 한발 물러서 최 총장은 부르지 않기로 결정했다. 

 

당초 자유한국당에서는 조 후보자의 가족들도 전부 증인‧참고인 명단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해왔지만, 최종 명단에서 제외되면서 증인‧참고인 구성 자체가 여당이 원하던 대로 된 양상이다.

 

여야는 5일 오후3시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고 일정과 증인 관련 안건을 채택할 예정이며, 증인채택에 있어서는 다소간 충돌이 있을 수 있지만 인사청문회는 예정대로 6일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