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는 로봇’으로 노동자 친화적 공장 만드는 현대차

상향 작업용 로봇 ‘벡스’ 개발, 의자형 로봇도 곧 양산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9/04 [16:46]

‘입는 로봇’으로 노동자 친화적 공장 만드는 현대차

상향 작업용 로봇 ‘벡스’ 개발, 의자형 로봇도 곧 양산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9/04 [16:46]

팔 올려 장시간 일하는 노동자 근력 보조

조끼처럼 입으면 전기 없이도 어깨 받쳐줘

전기차 충전 로봇 등 로봇 분야 개발 박차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의 생산라인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조만간 입는 로봇을 착용하고 지금보다 더 편하게 일할 수 있게 됐다. 현대차그룹은 위를 보고 장시간 일하는 상향 작업 노동자들을 보조하는 웨어러블 로봇 벡스(VEX)’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자체 개발한 벡스는 조끼형 외골격(Vest Exoskeleton)’ 착용로봇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그룹 관계자는 4상향 작업용 웨어러블 로봇은 최근 몇 종류가 판매되기 시작했지만, 현대·기아차에서 이번에 만든 제품은 기능성과 작업성, 편의성, 가격 모든 면에서 앞선다고 자평했다.

 

벡스는 제조업과 건설업, 물류업 등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장시간 위쪽을 보며 팔을 올린 채 작업하는 노동자들의 근골격계 질환 발병을 줄여주고 작업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개발됐다. 착용로봇은 급속한 자동화 흐름 속에서도 사람을 소외시키지 않으면서 산업용 로봇과 함께 스마트 팩토리를 구현하게 된다.

 

 

▲ 현대차그룹이 자체 개발한 조끼형 외골격(Vest Exoskeleton) 착용로봇 ‘벡스(VEX)’를 시험하는 모습과 시제품. (사진제공=현대자동차그룹)

 

산업 현장의 특성을 고려해 전기 공급 없이도 움직이도록 개발된 점도 특징이다. 노동자가 오랜 시간 반복 작업을 하는 산업 현장에서는 가벼운 무게와 작은 부피, 높은 신뢰성이 필수적인데, 현대차그룹의 벡스는 이러한 요건을 두루 갖추고 있다.

 

구명조끼를 입듯 간편하게 착용할 수 있으며, 중량은 경쟁 제품 대비 최대 42% 가벼운 2.5kg에 불과하다. 특히 세계 최초로 인체의 관절 구조를 따온 다축 궤적 구조와 멀티링크 구조의 근력보상장치가 벡스에 적용됐다. 착용자의 체형과 근력, 작업 용도에 따라 길이는 18cm, 강도는 6단계, 각도는 3단계까지 조절할 수 있으며, 최대 5.5kgf까지 힘을 발휘한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1월부터 미국 앨라배마 현대차 공장과 미국 조지아 기아차 공장에 벡스를 시범 투입했다. 그 결과 기존 제품보다 동작의 자유도가 높고 근력 지원 성능이 뛰어나 노동자들의 만족도가 높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벡스는 현대로템에서 오는 12월쯤 양산될 예정이다. 가격은 경쟁 제품보다 30% 정도 낮게 책정될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10월 개발한 의자형 로봇 첵스(CEX·Chairless Exoskeleton)’도 연내 양산에 들어간다. 첵스는 앉은 자세를 유지하기 위한 무릎관절 보조 로봇으로 1.6kg의 가벼운 무게로 최고 150kg이 체중까지 견딜 수 있다. 첵스를 사용하면 허리와 하반신 근육의 활성도가 약 40% 줄어 노동자의 신체에 가해지는 부담을 덜 수 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향후 다양한 로봇을 선보일 예정이다. 호텔 룸서비스와 숙박객 안내를 맡는 호텔 서비스 로봇과 자연어 대화 시스템이 탑재돼 상담 업무를 할 수 있는 판매 서비스 로봇이 시범 운영을 거쳐 도입을 앞두고 있다. 또 전기차를 주차하면 자동으로 충전을 시켜주는 전기차 충전 로봇과 1인용 이동 로봇인 로보틱 퍼스널 메밀리티도 개발이 진행 중이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대자동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