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日 향해 “정직해야 한다” 일침

화이트리스트 배제 시행에 “매우 유감, 솔직하지 못한 태도”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8/29 [16:01]

문재인 대통령, 日 향해 “정직해야 한다” 일침

화이트리스트 배제 시행에 “매우 유감, 솔직하지 못한 태도”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8/29 [16:01]

화이트리스트 배제 시행에 “매우 유감, 솔직하지 못한 태도” 

박정희 정부서 이뤄진 ‘한일청구권협정’ 겨냥해 작심발언

“반성했으니 끝났다거나, 합의했으니 지나갔다고 끝낼 일 아냐”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시행에 대해 “정직해야 한다”며 일본이 독일의 교훈을 새겨야 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임시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일본정부의 태도가 매우 유감스럽지만 우리는 이 상황을 능히 헤쳐나갈 수 있다. 정부는 그동안 다각도에서 대비책을 준비해왔다”며 일본정부를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앞서 28일 일본은 우리나라를 수출심사 우대국, 이른바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기로 하고 시행에 들어갔다. 일본이 이같은 조치에 나선 것은 강제징용에 대한 우리 대법원 판결이 나온데 따른 것이다.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제37회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은 경제보복의 이유조차 정직하게 밝히지 않고 있다. 근거없이 수시로 말을 바꾸며 경제보복을 합리화하려 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가 어떤 이유로 변명하든 과거사 문제를 경제문제와 연계시킨 것이 분명한데도 대단히 솔직하지 못한 태도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 뿐 아니라 아시아 여러나라에 불행한 과거역사가 있었고 가해자가 일본이라는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다. 과거의 잘못을 인정도 반성도 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일본 정부의 태도가 피해자들의 상처와 아픔을 덧내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지속해서 독도를 자신들의 영토라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도 ‘터무니 없는 주장’이라며 “일본은 과거를 직시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해 세계와 협력하고 미래로 나가야 한다. 과거를 기억하고 성찰하는 것은 결코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라고도 말했다.

 

대통령은 독일의 사례를 언급하며 일본이 전향적인 자세로 나설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독일이 과거에 대해 진솔하게 반성하고 과거의 잘못에 대해서 시시때때로 확인하며 이웃 유럽 국가들과 화해하고 협력함으로써 국제사회에서 신뢰받는 나라가 되었다는 교훈을 일본은 깊이 새겨야 할 것”이라며 “한번 반성을 말했으니 반성은 끝났다거나, 한 번 합의했으니 과거는 모두 지나갔다는 식으로 끝낼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고노다로 일본 외무상은 지난 27일 “한국이 역사를 고쳐 쓰고 싶어 한다면 이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과거 박정희 정부 당시에 맺은 한일청구권협정 내용을 지킬 것을 요구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