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9주년 경술국치일 맞아 日규탄 나선 광복회

“아직도 친일세력 존재해…친일찬양금지법 제정 추진할 것”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8/29 [12:22]

109주년 경술국치일 맞아 日규탄 나선 광복회

“아직도 친일세력 존재해…친일찬양금지법 제정 추진할 것”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8/29 [12:22]

독립유공자유족회와 함께 국회서 기자회견 진행해

“아직도 친일세력 존재해…친일찬양금지법 제정 추진할 것”

박정희‧박근혜 정권 향해 “민족양심 팔아먹은 친일 반민족 권력” 

 

109주년 경술국치일을 맞아 광복회와 독립유공자유족회는 29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본의 경제침략을 강력 규탄했다. 

 

이들은 “오늘은 일본 제국주의가 우리의 신성한 영토와 주권을 불법으로 침략해 우리의 국권을 빼앗아간 국치일”이라며 ‘친일찬양금지법’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29일 광복회와 독립유공자유족회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9년 전의 오늘은 일제에게 우리의 주권을 완전히 빼앗긴 ‘경술국치일’이라며 “국격 없는 일본의 오만방자한 태도는 아직도 우리 국민을 우롱하며 진실과 정의를 외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 109주년 경술국치일인 29일 오전 광복회와 독립유공자유족회가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국회기자단(가칭) 김정현 기자)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우리 국민은 100년전 3‧1혁명 선열들이 그랬듯이 최근 일본의 불법적이고 적반하장인 경제침략에 대해 분노하며 또다시 하나가 됐다. 들불처럼 일어나는 NO 아베 운동은 일본상품 불매운동과 일본관광 거부 등으로 이어져 우리 민족의 결연한 의지와 분노를 강렬히 표출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단합해 이러한 운동을 더 적극적으로 확대해갈 것이라 예고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친일에 뿌리를 두고 분단에 기생해 존재하는 세력이 온전하고 있다. 역사의 심장이 뛰는 고동소리가 왜 당신들에게만 들리지 않느냐”고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지금 일본이 경제보복의 이유로 삼고 있는 두가지 중 하나는 1965년 박정희 정권이 체결한 한일조약의 일제강제징용 문제고, 다른 하나는 2015년 박근혜 정권이 맺은 일본군 성노예 합의 문제”라며 “둘다 민족 양심을 팔아먹는데 서슴지 않는 친일 반민족 권력이었다”고 분노했다. 

 

또한 광복회와 독립유공자유족회는 ‘나에게 한발의 총알이 있다면 왜놈보다 매국노 변절자를 백번 천번 먼저 처단할 것’이라는 백범 김구 선생의 말을 인용하며 친일찬양금지법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제정에 저항하는 자는 스스로 토착왜구라고 커밍아웃 하는 것”이라 일침을 놓았다.

 

이들은 “이제 우리는 일본의 어떠한 도발에도 물러서지 않을 것이며 우리 안의 반역사적이고 반민족적인 역사 왜곡과 평화통일을 훼방하고 있는 반민족 세력들에 대해 더이상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독립운동 선열들의 유지를 받들어 온 국민과 함께 반성없는 일본의 경제침략 도발과 독도 침략음모를 강력히 저지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