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특발성폐섬유증 신약 글로벌 임상 돌입

PRS 저해제 ‘DWN12088’ 올해 9월 글로벌 임상1상 착수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8/22 [10:47]

대웅제약, 특발성폐섬유증 신약 글로벌 임상 돌입

PRS 저해제 ‘DWN12088’ 올해 9월 글로벌 임상1상 착수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8/22 [10:47]

PRS 저해제 ‘DWN12088’ 올해 9월 글로벌 임상1상 착수

美FDA 희귀의약품 지정 이어 임상까지…R&D역량 강화 나서

 

대웅제약은 자체개발 중인 특발성폐섬유증 신약 ‘DWN12088’이 21일 호주 식품의약청(TGA)로부터 현지 임상1상 시험을 승인받아, 오는 9월부터 본격적인 글로벌 임상에 돌입한다고 22일 밝혔다.

 

특발성폐섬유증은 폐가 서서히 굳어지면서 폐기능을 상실해가는 간질성 폐질환 중 하나로, 치료가 어렵고 진단 후 5년 생존율이 40% 미만으로 알려진 희귀질환이다.

 

‘DWN12088’은 PRS(Prolyl-tRNA Synthetase) 단백질의 활성만을 선택적으로 감소시켜 폐섬유증의 원인이 되는 콜라겐의 과도한 생성을 억제시키는 기전을 가진 경구용 섬유증 치료제다. 

 

전임상을 통해 폐섬유증 동물모델에서 기존약물 대비 우수한 효능과 안전성을 확인한 바 있으며,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안전성·내약성 확보 등을 위한 제1상 임상시험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 대웅제약 본사 야간 전경. (사진제공=대웅제약)

 

이번 글로벌 임상 승인에 앞서 ‘DWN12088’은 섬유증 치료제 약물 개발의 필요성을 인정받아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지원과제 대상으로 선정됐으며,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희귀 의약품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박준석 대웅제약 신약센터장은  “대웅제약이 세계 최초로 개발중인 PRS저해제 ‘DWN12088’이 미국 FDA로부터 희귀의약품에 지정된데 이어 본격적인 글로벌 임상에 착수한다”며 “폐섬유증 외에도 피부·신장·간·심장 섬유증 등 다양한 섬유질환에 대한 연구를 확대해 희귀 질환에 대한 R&D 역량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 밝혔다.

 

한편, 대웅제약은 차세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신약 DWP14012와 SGLT-2 억제제 DWP16001,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 등 다양한 혁신 신약 파이프라인 연구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