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손학규 선언 향해 “고집 대신 자진사퇴하라”

“붕괴된 리더십으로 어떻게 정치개혁하고 총선 치를 건가”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8/20 [14:37]

오신환, 손학규 선언 향해 “고집 대신 자진사퇴하라”

“붕괴된 리더십으로 어떻게 정치개혁하고 총선 치를 건가”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8/20 [14:37]

“붕괴된 리더십으로 어떻게 정치개혁하고 총선 치를 건가”

선당후사 언급하며 사퇴촉구…“당권집착 내려 놓으시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함께 가자’는 메시지와 함께 대한민국 정치개혁을 이야기한 가운데, 같은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붕괴된 리더십으로 어떻게 한국정치 개혁과 야권재편을 주도하고 총선을 치러낼 수 있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20일 오 원내대표는 손학규 대표의 선언 이후 입장문을 내고 “손학규 대표의 리더십은 이미 붕괴 상태다. 자신이 주장해서 자신이 만든 혁신위마저 좌절시키는 ‘당권 집착’과 수시로 말을 뒤집는 양치기 소년 행태 때문”이라 거센 비난을 쏟아냈다.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그는 “지금 있는 당도 수습하지 못하는 붕괴된 리더십을 가지고 어떻게 한국정치의 정치개혁과 야권재편을 주도하고 총선을 치러낼 수 있다는 것인지 국민들은 전혀 이해하지 못한다”며 “당대표 스스로 당헌·당규를 위반하며 약속을 뒤집고 동료 정치인들을 모함하면서 어떻게 기강을 세우고 화합을 챙길 수 있다는 것인지 당원들은 전혀 납득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손학규 대표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지키지도 못할 허망한 약속을 반복하는 일이 아니라, 당권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고 선당후사의 정신을 발휘하는 일”이라며 거듭해서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끝으로 “더이상 고집을 부리는 대신 자진사퇴하시는 것이 바른미래당의 변화와혁신, 화합과 자강, 그리고 총선승리를 기약하는 길임을 부디 깨달아주시길 바란다”며 “선당후사의 정신을 발휘해달라”고 일침을 놓았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