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일제가 강제 철거한 ‘돈의문’ 104년만에 복원

AR(증강현실)·VR(가상현실)로 8월 20일 시민 공개

김홍래 기자 | 기사입력 2019/08/20 [11:52]

서울시 일제가 강제 철거한 ‘돈의문’ 104년만에 복원

AR(증강현실)·VR(가상현실)로 8월 20일 시민 공개

김홍래 기자 | 입력 : 2019/08/20 [11:52]

▲ AR로 복원된 돈의문 전경(위), 돈의문 모습 (사진=서울역사박물관 제공)

 

1915년 일제에 의해 강제 철거됐던 ‘돈의문(敦義門)’이 104년만에 디지털 기술로 복원됐다.

 

서울시는 문화재청 등과 함께 추진한 ‘돈의문 디지털 복원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AR(증강현실)‧VR(가상현실)로 복원한 ‘돈의문’을 20일(화) 공개한다고 밝혔다.

 

‘서대문’이라 불리는 ‘돈의문’은 1396년 완성된 후 몇 차례의 중건을 거치다 1915년 일제강점기에 도시계획의 도로확장을 이유로 철거됐다. 조선시대 한양도성 4대문 가운데 서쪽 큰 문으로, 지금은 흔적조차 찾기 어렵다. 

 

‘돈의문 디지털 복원 프로젝트’는 지난 100여 년간 돈의문의 복원을 가로막았던 교통난‧보상 문제 등 현실적인 제약을 극복하고, 4차 산업혁명의 첨단 기술인 AR과 VR로 돈의문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자체적으로 개발한 ‘돈의문 AR(돈의문 AR체험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아 정동사거리 주변에서 실행하면 과거 돈의문의 웅장한 모습을 여러 각도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시간대에 따라 4가지 이상의 그래픽이 구현돼 돈의문의 다양한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정동사거리 인도변에 설치된 키오스크는 돈의문의 역사와 복원 과정에 대한 간략한 정보와 함께 돈의문 AR체험 앱 설치 안내 정보를 제공한다. 55인치 크기의 키오스크 화면을 통해서는 AR로 재현된 돈의문도 볼 수 있다.

 

서울시는 돈의문 IT재현 체험 확장과 돈의문 박물관 마을 신규 관광객 유입 활성화를 위해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3층 규모의 체험관도 운영한다. 돈의문 디오라마(축소모형)와 과거사진 전시뿐만 아니라 ‘돈의문 가상체험 VR존’을 통해 돈의문 주변을 둘러보고 성곽에 오르는 실감나는 체험도 할 수 있다. 

 

1층에는 돈의문 디오라마(축소 모형)와 과거 사진 등을 전시하는 한편, 돈의문의 역사와 복원과정이 담긴 영상도 상영된다. 체험관 2‧3층에는 돈의문을 가상현실로 체험하는 VR존을 운영한다. VR존에는 총 8대 VR기기를 비치했다.

 

추후에는 돈의문이 세워진 조선시대로 시간 여행이나 한양도성 구간을 VR로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도 선보일 예정이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은 2000년 역사를 간직한 역사도시이자 세계적인 현대도시로서 과거의 역사를 현대의 기술로 만나볼 수 있는 이번 복원 작업은 대단히 큰 의미가 있다.”며 “돈의문 복원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문화재와 테크놀로지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체험자원, 관광자원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20일(화) 오전 10시 돈의문 옛터에서 ‘돈의문 IT 건축 개문식’을 가졌다. 

 

문화저널21 김홍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