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금융벨트 목표…IBK기업銀 ‘IBK인도네시아은행’ 출범

IBK기업은행, 인도네시아 금융당국으로부터 합병승인 받아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08/19 [10:11]

아시아금융벨트 목표…IBK기업銀 ‘IBK인도네시아은행’ 출범

IBK기업은행, 인도네시아 금융당국으로부터 합병승인 받아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08/19 [10:11]

IBK기업은행, 인도네시아 금융당국으로부터 합병승인 받아

아그리스은행·미트라니아가 은행 인수 성공

2023년까지 총 55개 지점 늘릴 예정

 

IBK기업은행이 ‘IBK인도네시아은행’ 출범을 위한 가장 큰 산을 넘었다.

 

기업은행은 지난 14일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OJK)으로부터 아그리스(Agris)은행과 미트라니아가(Mitraniaga)은행의 합병승인을 취득했다고 18일 밝혔다. 두 은행은 기업은행이 올해 1월 인수한 인도네시아 현지은행으로, 합병승인은 인수승인 이후 8개월 만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인수승인에 이어 합병승인 역시 빠르게 이뤄졌다”며 “기업은행이 중소기업 전문은행으로서 쌓은 역량을 인정받아 현지에서도 중소기업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는 인도네시아 금융당국의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IBK기업은행 사옥 전경(사진=문화저널21 DB/자료사진) 

 

기업은행은 오는 9월 ‘IBK인도네시아은행’을 정식 출범시킬 예정이다. 또한 한국데스크, 외환 전담부서 등을 신설해 현지에 진출한 한국기업은 물론 인도네시아 현지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현지 중소기업에 맞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글로벌 동반자금융을 강화하고, 현재 30개의 영업망(아그리스 17개, 미트라니아 13개)를 2023년까지 총 55개로 늘릴 예정이다.

 

이번 승인으로 취임 초부터 글로벌사업 확장을 미래성장동력으로 삼고 ‘IBK아시아금융벨트’ 구축을 추진해 온 김도진 은행장은 기업은행 설립 이후 최초로 해외은행 인수합병(M&A)이라는 결실을 맺게 됐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인도네시아는 정부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이자, 약 2000개 한국기업이 진출해 있는 국가”라며 “이번 승인으로 IBK아시아금융벨트 완성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베트남 지점의 법인전환, 미얀마 진출 등도 성공적으로 추진해 IBK아시아금융벨트를 완성하고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