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원 3곳 중 1곳은 노후화 심각…30년 넘어

심기준 의원, 노후화된 혈액원 개·보수 국고로 지원하는 개정법안 발의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8/12 [18:14]

혈액원 3곳 중 1곳은 노후화 심각…30년 넘어

심기준 의원, 노후화된 혈액원 개·보수 국고로 지원하는 개정법안 발의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8/12 [18:14]

심기준 의원, 노후화된 혈액원 개·보수 국고로 지원하는 개정법안 발의
“OECD 주요국들, 중앙·지방정부 재원으로 혈액사업 수행비용 보전”

 

혈액을 관리하는 국가기반시설인 혈액원이 3곳 중 1곳 꼴로 노후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국회에서 노후된 혈액원 건물의 개·보수 등을 국고로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대한적십자사 조직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1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의원이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 15개 혈액원 중 △부산혈액원(41년) △대구경북혈액원(34년) △광주전남혈액원(34년) △경기혈액원(31년) △대전세종충남혈액원(30년) 등 5개 혈액원의 사용연수가 30년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 현재 전국 혈액원의 건물 사용연수는 평균 24.4년으로 30년이 넘는 혈액원이 5곳에 달한다. (사진제공=심기준 의원실)

 

혈액원은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 제26조에 따른 국가기반시설로 전국 의료기관에 필요한 혈액을 1시간 이내 공급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지만 노후화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혈액공급에 적신호가 켜졌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욱이 2004년 혈액안전관리 종합개선대책에서 안전성 개선에 필요한 인프라 확보는 국고 지원으로 한다는 원칙이 제시된 바 있으나, 혈액관리업무를 수행하는 대한적십자사에 대한 국고 지원은 장비교체 및 헌혈의 집 관리 등에만 머물러 있어 ‘혈액원’은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상황이다.

 

이에 심 의원은 노후화된 혈액원 건물의 개·보수 등을 국고로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대한적십자사 조직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심 의원은 “지하시설물 등 노후화 문제로 국가가 안전관리 대책을 세우고 있는 상황인데, 국민의 생명을 책임지는 혈액관리 인프라의 전국 평균 사용 연수만 24.4년”이라며 “안전한 보건의료 환경을 위한 국가책임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혈액제제의 안전성과 품질 제고를 위한 국제 기준(GMP) 충족을 위해서도 시설 확충이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현재 OECD 주요국 중 다수가 중앙·지방정부 재원으로 혈액사업 수행비용을 보전한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이번 개정안이 국회 문턱을 넘을 경우, 국민들이 보다 안심할 수 있는 보건의료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 기대했다.

 

한편, 2018년 기준으로 대한적십자사는 혈액관리본부를 비롯해 전국 각 시·도에 15개 혈액원, 137개 헌혈의집, 95대 헌혈버스, 5개 혈액공급소, 30개 의료기관혈액공급소를 운영하며 전국 2598개 의료기관에 427.8만 유닛의 혈액제제를 공급하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