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건설-서울신문 갈등 본격화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8/11 [12:29]

호반건설-서울신문 갈등 본격화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9/08/11 [12:29]
  • 호반건설, 서울신문 관계자 7명 법적 대응
  • “보유주식 전부 우리사주조합에 무상출연 강요받았다”

 

호반건설이 서울신문 고위 관계자 7명을 법적대응한다고 11일 밝혔다. 호반건설은 자사가 보유한 서울신문 지분 19.4%를 우리사주조합에 무상출연하라는 강요를 받고, 이에 불응하자 지속적으로 비방기사를 게재해 경영진과 우리사주조합장 등 7명을 특수공갈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지난 9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호반건설은 서울신문 경영진과 우리사주조합 등은 호반건설의 지분 인수를 ‘민간자본에 의한 언론 사유화 시도’로 규정하고 ‘특별취재팀’을 구성해 최근까지 26차례에 걸쳐 신문에 보도를 해왔다는 점을 문제로 삼았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주주로 참여하고 있는 언론사와의 갈등을 피하기 위해 비방기사를 견뎌왔지만,거액의 투자자산을 무상으로 넘기라는 불법적인 배임행위를 강요하고, 이를 위해 비방기사를 게재하며 협박을 지속해 불가피하게 법적대응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신문은 호반건설의 불법 승계의혹, 공공택지로 인한 부당이득 등을 고발하는 기사를 꾸준히 보도해왔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