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속한 5G’ LG유플러스, 2분기 영업이익 29.6% 감소

매출 3조 1996억원, 영업이익 1486억원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8/09 [14:02]

‘야속한 5G’ LG유플러스, 2분기 영업이익 29.6% 감소

매출 3조 1996억원, 영업이익 1486억원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8/09 [14:02]

LG유플러스, 20192분기 실적 발표

마케팅비용·투자 늘어나며 이익 줄어

5G 가입자 387천 명… 점유율 29%

 

LG유플러스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29.6% 감소했다. 지난 45G 상용화 이후 점유율을 늘리기 위한 마케팅비용 지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9LG유플러스가 발표한 20192분기 잠정 경영실적에 따르면 매출은 31996억원, 영업이익은 1486억원을 기록했다. 총 매출은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7.3% 늘었고, 이 중 영업수익(매출)23780억원으로 1.5% 증가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3분의 1 가까이 뚝 떨어졌다.

 

▲ LG유플러스 용산사옥 전경. (사진제공=LG유플러스)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감소한 원인으로는 통신사들이 출혈을 감수하면서까지 고객 유치에 나선 것이 지목된다. LG유플러스가 2분기 지출한 마케팅비용은 지난해보다 11.2%나 급증한 5658억원이었다. 경쟁사인 SK텔레콤과 KT 또한 각각 7286억원, 7116억원을 마케팅에 쏟아부었다.

 

특히 LG유플러스는 전체 매출에서 마케팅비용이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높았다. SK텔레콤은 매출(44370억원)16.4%, KT는 매출(6985억원)11.7%를 마케팅에 지출했다. LG유플러스는 이들 두 회사보다 절대적인 금액이 적기는 하지만 매출 대비 마케팅비용이 17.7%로 가장 많았다.

 

5G 상용화 초기 대대적인 인프라 투자가 이루어진 점도 영업이익 감소의 요인이 됐다. CAPEX(Capital Expenditures·자본지출), 즉 투자비용은 5G 네트워크 투자 본격화로 지난해 같은 기간(2598억원)보다 181% 급증한 7300억원을 기록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무선수익은 지난해보다 2.4% 증가한 13741억원으로 나타났다. 고가의 5G 요금제로 갈아탄 가입자가 생기며 가입자 1인당 평균 매출(ARPU)1분기 31051원에서 31164원으로 소폭 늘었다. 유선수익은 스마트홈 부문의 수익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며 1.5% 늘어난 9969억원을 달성했다.

 

한편 2분기 말 기준 통신 3사의 5G 가입자 수는 SK텔레콤이 53만 명으로 가장 많았고, KT42만 명으로 뒤를 이었다. LG유플러스는 387천 명의 가입자를 확보하며 점유율 29%를 기록했다.

 

이혁주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2분기에는 U+5G 서비스의 경쟁 우위와 네트워크 인프라의 일등 품질 확보에 역량을 집중해 5:3:2라는 모바일 시장의 고착화된 점유율에 변화가 시작됐다하반기에는 단말 라인업 확대와 네트워크 솔루션, 글로벌 기업과의 제휴 등을 바탕으로 5G 시장의 차별화된 성장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