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라에몽 극장판 ‘개봉’ 연기…일 매체 "韓시민들 정부처럼 반응해"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8/05 [14:18]

도라에몽 극장판 ‘개봉’ 연기…일 매체 "韓시민들 정부처럼 반응해"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9/08/05 [14:18]

 

일본의 수출규제로 불매운동 및 반일감정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애니메이션 ‘극장판 도라에몽:진구의 달 탐사기’가 기존 일정을 취소하고 개봉을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

 

수입사인 대원미디어는 일본 제작사 및 국내·배급사와 논의 끝에 지난 2일 개봉을 무기한 연기하는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대중 정서가 주된 원인이다.

 

스크린 개봉까지 연기되자 일본 언론도 한국의 시민 불매운동을 비중있게 다루기 시작했다. 우리 정부의 대응과 별개로 국민들이 참여하는 자발적 반감의식이 놀랍다는 반응이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5일 한국 국민의 일본 제품 불매 확산 운동을 다루면서 시민들의 인터뷰 반응을 실었다. 이 신문은 ‘일본이 취급하는 것과 같이 우리도 같은 방법으로 대응한다’라는 서울 시민의 불만섞인 목소리를 게재하며 “일본의 결정을 시민이 정부처럼 예민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본 제품의 불매 운동이 멎는 기색없이 맥주와 의류, 화장품 등 다양한 품목으로 확대되고 있다면서 특히 서울 지하철에는 노조의 ‘NO JAPAN’이라고 쓰여진 스티커까지 붙어있다고 말했다.

 

이 매체는 과거 시마네 현이 ‘다케시마의 날’을 제정한 2005년에도 불매운동이 있었지만 이처럼 오래가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