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소녀상철거에 민주당 "(아베)역사 부정하는 파렴치"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8/05 [11:00]

日정부 소녀상철거에 민주당 "(아베)역사 부정하는 파렴치"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9/08/05 [11:00]

“아베 정부의 역사 부정이 도를 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4일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중단된 것과 관련 “표현의 부자유, 그 후 전시회에 출품 됐던 ‘평화의 소녀상’이 아베 정부의 압박으로 사흘만인 지난 3일 중단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일본 정부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전시회에 출품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도 압박했던 것도 드러났다.

 

정 대변인은 “아베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통과 극복이 담긴 소녀상 전시조차 저지하는 행위는 여성인권과 전시 성폭력 문제를 알리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짓밟는 행위이자, 역사를 부정하는 파렴치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본 예술인 단체(일본 펜클럽)조차 헌법 21조 2항이 금지하는 ‘검열’로 이어진다고 지적했듯이 아베 정부는 이번 소녀상 전시 철거를 통해 스스로 헌법을 위반하고 ‘표현의 부자유’ 국가임을 증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베 정부는 적반하장식으로 강제징용에 대한 우리 사법부 판결에 대해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 경제보복으로 전쟁범죄를 은폐하고 국제사회의 고립을 자초하고 있다”며 “아베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개인 배상은 물론 국가 차원의 ‘일본 제국주의 침탈’을 공식적으로 사죄해야 한다. 또한, 양국관계를 파국으로 몰아넣고 있는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 배제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역사를 부정하는 아베 정부의 반인권적 태도는 국제사회서 ‘고립’을 넘어 ‘자멸’의 길을 자초하는 것임을 깨닫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