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에 날세운 북한 “날강도적 경제보복행위, 오만방자”

北대남선전매체들 “사죄와 반성은커녕 오만무례하게 놀아대”

홍세연 기자 | 기사입력 2019/08/05 [09:55]

日에 날세운 북한 “날강도적 경제보복행위, 오만방자”

北대남선전매체들 “사죄와 반성은커녕 오만무례하게 놀아대”

홍세연 기자 | 입력 : 2019/08/05 [09:55]

北대남선전매체들 “사죄와 반성은커녕 오만무례하게 놀아대”

독도와 연결 지어 맹비난 “히스테리적인 광기 부리다간 재앙 당할 것” 

 

일본이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는 등 노골적인 무역보복 조치를 강행하자, 북한내 대남선전매체를 중심으로 날선 비난이 쏟아졌다. 

 

5일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세차게 타번지는 반일투쟁의 불길’이라는 글을 통해 “최근 날강도적인 경제보복행위를 더욱 강화하고 있는 일본 아베패당에 대한 남조선 인민들의 분노가 날을 따라 고조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와 반성은커녕 오만무례하게 놀아대며 군국주의 부활의 이빨을 드러낸 아베 패당을 비롯한 일본반동들을 역사의 심판대 위에 끌어내어 반드시 징벌하고야말 남조선 인민들의 굳센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해 일본을 향한 적대감을 드러냈다.   

 

또다른 대남선전매체 메아리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독도문제와 연결해 날선 논평을 내놓기도 했다. 

 

메아리는 얼마전 일본이 도쿄올림픽위원회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에 독도를 자신들의 땅이라 표시해놓았던 것을 언급하며 “일본 반동들이 우리 땅을 제땅이라고 우기며 지도에까지 버젓이 표기해놓으면서 오만방자하게 놀아대고 있는 것은 우리 민족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우롱이고 모독”이라 비난했다.

 

이어 “남조선이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을 요구하는데 대해서는 사죄와 배상이 아니라 수출규제조치 같은 경제보복의 칼을 내대면서 남의 땅은 한사코 제땅이라 우기며 지도에까지 표기해놓았으니 우리 겨레 모두가 격분의 치를 떠는 것은 너무도 응당한 것”이라 지적했다.

 

그러면서 메아리는 “일본당국은 남의 땅을 제땅이라고 우기며 히스테리적인 광기를 부리다가는 반드시 돌이킬수 없는 큰 재앙을 당할수 있다는것을 명심하고 하루빨리 과거청산에 나서는 것이 마땅하다”고 일침을 놓았다.  

 

문화저널21 홍세연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