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이례적 강성발언 “日에 큰 피해갈 것”

수입처 다변화, 국산화 언급…SK하이닉스‧삼성전자 국산화 박차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7/15 [18:40]

文대통령, 이례적 강성발언 “日에 큰 피해갈 것”

수입처 다변화, 국산화 언급…SK하이닉스‧삼성전자 국산화 박차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7/15 [18:40]

수입처 다변화, 국산화 언급…SK하이닉스‧삼성전자 국산화 박차

일본 향한 압박 높이면서 외교복귀 촉구 “이제라도 돌아오라”

산업부도 강경대응 “이번 기회에 제대로 독립할 대책 마련할 것”

 

반도체 소재를 놓고 일본 정부의 도 넘은 경제보복이 지속되자 문재인 대통령이 강도 높은 메시지를 꺼내들었다.

 

대통령은 수입처 다변화나 국산화를 언급하며 “결국에는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이라 경고했는데, 실제로 SK하이닉스와 삼성전자 등이 국산 고순도 불화수소 테스트를 시작했다는 소식이 더해지면서 정부의 강경대응이 힘을 얻고 있다.

 

여기에 더해 산업통상자원부에서도 “이번 기회에 제대로 독립할 수 있는 대책을 만들겠다”고 예고해 부품 국산화를 통한 경제주권 회복이 가시화되는 양상이다.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열린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을 향한 강도높은 발언을 쏟아냈다. (사진제공=청와대)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이 이번에 전례없이 과거사 문제를 경제문제와 연계시킨 것은 양국관계 발전의 역사에 역행하는 대단히 현명하지 못한 처사”라며 강도 높은 발언을 쏟아냈다.

 

대통령은 “우리는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가 한국경제의 핵심 경쟁력인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제한으로 시작했다는 점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는 우리 경제가 한단계 높은 성장을 도모하는 시기에 우리 경제의 성장을 가로막은 것이다. 일본의 의도가 거기에 있다면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 날을 세웠다. 

 

이어 “우리 기업들이 일시 어려움을 겪을 수 있지만, 우리는 과거 여러 차례 전 국민의 단합된 힘으로 경제 위기를 극복했듯 이번에도 어려움을 이겨낼 것”이라며 일본 소재·부품·장비에 대한 의존을 벗어나 수입처 다변화 혹은 국산화의 길을 걸을 것이라 말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 이후 SK하이닉스가 국산 고순도 불화수소를 공정에 사용하기 위한 테스트를 시작했으며, 삼성전자가 일부 생산공정에 국산 고순도 불화수소를 사용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현재 업계에서는 당장 일본 고순도 불화수소를 전면적으로 국산 제품으로 교체할 수는 없지만, 지속적인 테스트를 거친다면 앞서 러시아에서 제안한대로 국산 고순도 불화수소에 러시아산 고순도 불화수소를 더해 공급량을 충당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서도 이러한 움직임에 힘을 싣고 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1~2년 하는 것이 아니라 꾸준하게 5년·10년·20년 지속적으로 해야 저희가 본질적으로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기회에 제대로 독립할 수 있는 대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반도체 부품의 국산화가 사실 어렵고 달성하기 쉽지 않은데다가 높은 기술을 요구한다는 점을 언급하면서도 본질적인 이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단기적이든 중장기적이든 자체적으로 경쟁력을 가지는 방법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현재 문재인 정부에서는 일본 정부를 향한 비난과 압박의 수위를 높이면서도 하루빨리 외교의 장으로 돌아오라고 촉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강제징용 피해자 대법원 판결 이행 문제의 원만한 외교적 해결 방안을 일본 정부에 제시했다. 일본 정부는 일방적 압박을 거두고 이제라도 외교적 해결의 장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말하면서 정부에서 외교적 노력을 다함과 동시에 기업이 상황을 헤쳐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앞서 하태경 의원이 폭로했던 일본의 전략물자 반출 문제 등을 언급하고 “양국이 더이상 소모적 논쟁을 할 필요가 없다. 일본이 의혹을 철회할 생각이 없다면 이미 우리 정부가 제안한 대로, 양국이 함께 국제기구의 검증을 받아 의혹을 해소하고 그 결과에 따르면 될 일”이라 압박을 가했다. 

 

한편,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이뤄진 일본의 이번 경제보복 이후 이베정권의 내각 지지율은 오히려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 12일부터 사흘간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아베내각의 지지율은 7%p 하락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