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미허가 메디톡신 불법유통 의혹에 ‘몸살’

멸균처리 미이행에 불량품 유통, 국민권익위 제보로 시작된 의혹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7/11 [10:09]

메디톡스, 미허가 메디톡신 불법유통 의혹에 ‘몸살’

멸균처리 미이행에 불량품 유통, 국민권익위 제보로 시작된 의혹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7/11 [10:09]

멸균처리 미이행에 불량품 유통, 국민권익위 제보로 시작된 의혹들

식약처 이미 2차례 조사 진행…결과발표 기다리는 메디톡스

“식약처 조사결과 따라 책임질 부분 있다면 책임지겠다”

 

최근 멸균작업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보툴리눔 톡신 제품을 생산해왔다는 의혹에 휩싸인 메디톡스가 이번에는 불법시술 의혹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 역시도 국민권익위원회 제보에 의한 추가 의혹으로 알려졌는데, 메디톡스 측은 이미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2차례 조사가 진행된 상황인 만큼 조사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은 책임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메디톡스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의 모습. (사진제공=메디톡스) 

 

지난 10일 KBS는 메디톡스에서 생산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이 품목허가를 받기 전 일선 병원에 샘플을 제공했다고 보도했다. 

 

메디톡신이 식약처로부터 품목허가를 취득한 것은 2006년3월이다. 하지만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한 직원 A씨의 업무수첩에 따르면 임상단계인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약 3년간 성형외과와 피부과에 시험용 샘플이 전달됐다. 허가 전에 임상단계의 제품을 유통되는 것은 불법인데다 이를 일반 환자에게 시술할 경우 처벌대상이 된다. 

 

이에 대해 메디톡스 측은 약효를 알아보기 위해 일부 의료진에게 적은 양의 샘플을 보낸 적은 있지만 일반 환자에게 시술하도록 하지는 않았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불법시술 논란이 불거지기에 앞서서는 메디톡신을 생산하는 오창1공장이 2008년경부터 최근까지 멸균처리 작업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채 제품을 생산해왔고, 이를 은폐하기 위해 실제로 멸균을 한 것처럼 조작했다는 의혹도 불거진 바 있다.

 

추가적으로, 생산과정에서 발생한 불량품을 폐기하는 과정에서 불량폐기된 메디톡신 제품 1만6000여개의 번호를 정상제품 번호로 바꾸거나 실험용 원액을 중국으로 유통시켰다는 의혹도 함께 터져 나왔다. 

 

이러한 일련의 의혹은 모두 A씨의 공익신고를 통해 알려진 사안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메디톡스 측에서는 의혹이 끊이질 않는 것과 관련해 “식약처로부터 이미 2차례 조사를 받으면서 소상히 해명했고 조사결과 발표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식약처 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책임지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