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을 만큼 참았다…키코공대위 “은행들 여론전 멈춰라”

키코공동대책위원회 “은행들 여론전 멈추고 분쟁조정 적극협조 해야”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07/02 [10:16]

참을 만큼 참았다…키코공대위 “은행들 여론전 멈춰라”

키코공동대책위원회 “은행들 여론전 멈추고 분쟁조정 적극협조 해야”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07/02 [10:16]

키코공동대책위원회 “은행들 여론전 멈추고 분쟁조정 적극협조 해야”

무분별한 발언하는 금융관계자에 법적 대응 예고

 

지난달 28일 금융감독원이 키코 사건 분쟁 조정 날짜를 밝힌 가운데 키코공동대책위원회(이하 키코 공대위)가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시중은행들의 언론플레이에 대해 경고했다.

 

더불어 키코 사건을 터무니없이 비하하는 댓글 작성자들이 댓글 알바라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져 이에 따른 강력한 후속 조취를 취할 것이라고 키코 공대위는 전했다.

 

2일 키코공대위는 성명서를 내고 “최근 금융관계자와 금융업계라는 모호한 대상들의 근거 없는 발언이 보도되고 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그러면서 “지난달 30일부터는 금감원 분쟁 조정 배상 비율이 20~30%가 유력하다고 되풀이하고 있다”며 “확인 결과 금감원은 그런 발언을 한 적 없으며, 비율도 정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비판했다.

 

▲ 키코 공대위는 지난달 18일 서울 정부청사 앞에서 ‘키코 피해 외면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제공=키코 공대위)  

 

이들은 “결국 최근 보도된 배상 비율은 은행들의 희망 사항에 불과한 것”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키코공대위에 따르면 키코 사건에 원론적인 발언만 이어오던 은행은 분쟁 조정 날짜와 관련해 보도 이후 ‘일부 기업이 차익을 노리고 상품에 가입했다 손실을 보았다’ ‘분쟁 조정안을 받아들이기 어렵다’ ‘이미 대법원판결이 났다’ 등의 발언을 언론에 흘리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은행들의 언론플레이에 키코공대위는 “은행들이 지겹게 되풀이한 2013년 대법원판결은 이미 사법농단 사건 중 하나임이 밝혀졌다”며 “은행들이 반성할 시간은 10년이나 주어졌다. 이제라도 비겁한 여론전을 멈추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금감원 분쟁 조정 이후에는 그에 상응한 은행 고위관계자들의 형사 처벌도 뒤따라야한다”며 “키코 사건은 해외에서 이미 형사 처벌된 사건이며 키코 판매를 통해 불법 취득한 은행 고위 관계자들의 재산 몰수 역시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키코공대위는 근거 없고 입증 불가능한 발언을 흘리는 금융관계자들에 대해서는 반드시 찾아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사실상 금감원 분쟁조정 후속조치를 철저히 준비하고 있음을 은연중 드러냈다. 

 

한편, 키코 거래는 수익성이 낮은 선물환거래보다는 복잡한 옵션상품인 키코거래가 시세파악의 어려움 등으로 고수익을 얻기가 비교적 용이하다는 점에서 은행들이 중소기업을 상대로 판매한 파생상품거래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