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실험동물자원센터와 MOU

임상단계별 모델링 연구로 신약개발 성공률 높이고 비용·시간 단축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6/20 [16:08]

대웅제약,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실험동물자원센터와 MOU

임상단계별 모델링 연구로 신약개발 성공률 높이고 비용·시간 단축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6/20 [16:08]

임상단계별 모델링 연구로 신약개발 성공률 높이고 비용·시간 단축
공동연구 플랫폼 구축 위해 적극 협력키로…연구기술 활용도 높아질 듯  
 
대웅제약이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실험동물자원센터와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에 관한 공동연구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임상단계별 모델링 연구진행으로 신약개발 성공률을 높이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측의 MOU는 지난 13일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에서 진행됐으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모델링과 시뮬레이션 기법을 활용한 약물동태 및 약효 예측 △임상용량 설정 △약물간 상호작용 예측 △특정 인구 집단에서의 약물동태 예측에 관한 기술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또한 대웅제약은 본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 기법을 대웅제약의 신약 및 신제품 개발에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 대웅제약은 지난 13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실험동물자원센터와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에 관한 공동연구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대웅제약)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 기술은 임상의 기간이나 비용을 축소하거나, 전체 개발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는 연구기술로 최근 글로벌 제약업계의 성공사례가 늘고있는 추세다. 또한,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도 이에 대한 활용을 신약개발 가이드라인으로 권고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실험동물자원센터는 국내 실험동물자원의 선진화 및 활용을 위한 국가적 인프라 구축과 지원을 선도하고 있는데, 이번에 대웅제약과의 공동연구에 나서는 연구책임자 이경륜 박사는 신약개발에서 비임상과 임상에서의 약물 동태를 수학적으로 모델링하고 시뮬레이션 기법을 통해 해석과 예측 연구를 수행하는 베테랑 전문가라는 설명이다.
 
박현진 대웅제약 개발·글로벌 사업본부장은 “이번 MOU 체결로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의 산-연 협력을 통해 신약개발을 위한 오픈콜라보레이션과 다양한 연구분야의 교류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동연구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적극 협력하며 추후 신약개발 단계에서 합리적 의사결정과 올바른 개발방향 제시를 위해 본 연구기술을 적극 활용해갈 것”이라 말했다.  
 
김형진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실험동물자원센터장 역시도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의 바이오 인프라와 대웅제약의 개방형 협업 연구비전이 국민 삶의 질 향상과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신약개발 연구 협력과 인력 교류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위궤양·섬유증·당뇨병·난청·만성통증·자가면역·줄기세포 등 만성 난치성 분야 혁신신약 파이프라인을 갖추고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