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펀드 KCGI에 또 빌미 준 한진칼 조현민

“조 에밀리 리 경영 복귀 깊은 유감”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6/12 [15:50]

사모펀드 KCGI에 또 빌미 준 한진칼 조현민

“조 에밀리 리 경영 복귀 깊은 유감”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6/12 [15:50]

물컵 갑질조현민 복귀 자충수

경영권 노리며 지분 늘린 KCGI

회사 이익 침해하는 구태 재연

 

이른바 물컵 갑질사건으로 사회적 공분을 산 뒤 물러났던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경영 복귀에 대한 비판이 외부로 확산하고 있다. 사모펀드 KCGI가 대열에 합류한 것인데, 호시탐탐 경영권을 노리며 지분을 늘려온 터라 결국 조 전무의 복귀가 자충수가 됐다는 지적까지 나온다.

 

일명 강성부펀드로 알려진 KCGI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조 전무의 경영 복귀를 비판했다. KCGI미합중국인 조 에밀리 리(한국명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장으로 한진그룹 경영에 참여한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라며 책임경영 원칙에 반하는 것으로서 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KCGI는 조 전무의 지난해 물컵 갑질 이후 한진그룹 계열 상장사의 주식이 폭락한 점을 내세웠다. KCGI물컴 갑질이 처음 보도된 2018412일 기준으로 6개월 동안 한진칼, 대한항공, 진에어, 한진, 한국공항 등 5곳의 시가총액은 약 20% 폭락해 피해는 고스란히 한진그룹 주주들에게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임직원의 사기 저하와 그룹 이미지 저하로 인한 손실은 숫자로 환산하기조차 어려운 수준이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당시 물컵 갑질 사건에 더해 미국 국적을 가진 조 전무가 진에어의 등기이사로 등재된 사실까지 알려지며 국토부가 진에어의 항공운송업 면허를 취소하기에 이르렀다. 항공법상 우리나라 국적이 아닌 사람은 국적 항공사의 등기이사가 될 수 없다. 중대한 위법이 발견되며 회사가 문을 닫을 위기까지 간 것이다. 대량 실직 위기에 놓인 직원들이 행동에 나선 후에야 조 전무가 물러나고, 국토부는 면허 취소를 철회했다.

 

이와 관련해서도 KCGI조 전무는 아버지 고 조양호 회장에 의해 한진그룹의 모든 직책에서 물러나게 됐지만, 그 와중에도 약 17억원의 보수와 퇴직금을 챙겼다조 전무가 한진칼 전무로서 경영에 참여하는 것은 거액의 보수를 받아 상속세 납부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방법이라는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날을 세웠다.

 

또한 조 전무는 신사업 개발 및 그룹 사회공헌 등 마케팅 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CMO 역할을 맡는다고 하는데 인재를 내외부에서 얼마든지 찾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또다른 논란을 불러일으키면서까지 굳이 조 전무를 선임한 배경이 의아할 따름이라고 주장했다. KCGI대주주 일가의 이익을 위해 회사의 이익을 침해하는 구태를 재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KCGI의 이러한 지적은 상당한 설득력이 있지만, 애석하게도 한진그룹에는 좋은 일이 아니다. 지분 투자를 통해 차익을 챙기는 사모펀드의 영향력이 커지는 것이 기업의 견실한 성장에 도움이 될 가능성은 희박하다. 한진그룹을 표적으로 삼은 KCGI는 총수 일가의 부도덕성과 실책으로 생긴 틈을 비집고 여론에 편승해 이익을 얻으려 한다는 비판을 받는 곳이다. 지주회사인 한진칼의 2대 주주 KCGI는 올해 들어 한진칼 지분율을 15.98%까지 끌어올렸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