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영국 바이오기업 OCB와 투자 파트너십

암 진단 바이오마커 등 암동반진단 플랫폼 개발기회 확보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6/03 [11:36]

광동제약, 영국 바이오기업 OCB와 투자 파트너십

암 진단 바이오마커 등 암동반진단 플랫폼 개발기회 확보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6/03 [11:36]

암 진단 바이오마커 등 암동반진단 플랫폼 개발기회 확보

“기존 보유 제제들과 함께 암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일 것” 

 

광동제약은 영국 바이오기업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암 진단 바이오마커 등 제품개발 기회를 확보하게 됐다고 3일 밝혔다. 

 

앞서 광동제약은 영국 옥스퍼드대 종양학 교수들이 설립한 ‘옥스퍼드 캔서 바이오마커스(OCB)’와 투자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광동제약은 OCB社에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하고 AI 기반의 디지털 병리 예후예측 알고리즘 및 유전자 검사를 통한 항암제 독성 여부를 알려주는 제품의 개발 기회를 확보할 것이라 전망했다. 

 

 

OCB社는 옥스퍼드대 종양생물학과장인 닉 라 탕그 교수와 종양내과 데이비트 커 교수가 2010년 설립해 옥스퍼드대에서 분사한 암진단 바이오마커 및 암동반진단 플랫폼 개발 기업이다.

 

회사는 항암 치료 환자들의 유전자 패널 분석을 통해 항암제의 효율성과 독성 리스크를 식별하게 해주는 ‘ToxNav 플랫폼 기술’을 영국에서 선보인 바 있다. 또한 AI 기반의 디지털 병리 분석 알고리즘을 활용해 암환자의 재발 리스크를 분석할 수 있는 디지털 병리 플랫폼 ‘ColoProg’를 중국에 출시하는 등 항암분야에서 글로벌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과 관련해 “이번 투자 파트너십은 정밀의학 기반 진단기술 분야에 진출하게 되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기존의 보유 제제들과 함께 암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고 치료 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양화하는 전기를 마련할 것”이라 강조했다.

 

OCB社의 최고경영자인 데이비드 브라우닝은 “(이번 파트너십이) 암환자를 대상으로 한 OCB 플랫폼 분야의 확장과 개발 촉진을 유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OCB社의 글로벌 진출에도 큰 의미를 갖는다”고 평가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한복 입고 ‘택견’ 지도하는 프랑스 유튜버 화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