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 구미·군산 고용 쇠퇴 대안으로

청와대 “‘제2 광주형일자리’ 6월 중 윤곽”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5/20 [10:07]

‘광주형 일자리’ 구미·군산 고용 쇠퇴 대안으로

청와대 “‘제2 광주형일자리’ 6월 중 윤곽”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5/20 [10:07]

대기업과 연계한 상생형 일자리 모델

구미·군산에 미래車 관련 업종 언급돼

 

광주형일자리가 고용 위기 상황에 놓인 지역의 활기를 불어넣을 모델로 부상하고 있다. 오는 6월 말 이전에 경북 구미와 전북 군산에서 구체적인 로드맵이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9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상생형 지역 일자리 사업과 관련해 구미와 군산 등 지역에서의 노력이 6월 이전에 가시적인 성과를 보일 것으로 보고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적어도 한 군데 이상은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구미형일자리또는 군산형일자리의 밑그림은 제법 구체적이다. 구미에서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삼성SDI 같은 전기차 배터리 업체 중 한 곳이 참여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지난 17일 김수현 정책실장과 정태호 일자리수석, 윤종원 경제수석을 만나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산에서도 지자체 차원에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 발굴과 확산 방안토론회가 열리기도 했다. 토론회에서는 새만금 간척지에 전기차·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방안이 소개됐다.

 

이들 지역은 경제를 떠받치던 핵심 기업이 떠나가며 고용 감소와 공동화를 겪고 있는 곳이다. 구미는 2018년 삼성전자 휴대전화 생산기지가 해외로 떠나가며 지역 경제에 직격탄을 맞았다. 군산의 경우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로 고용이 바닥으로 떨어졌다. 지역경제 부활의 돌파구로 광주형일자리 모델이 주목받는 것이다.

 

광주형일자리는 광주시와 현대자동차가 합작법인을 설립해 연봉 3500만원 수준의 일자리를 만드는 지역 일자리 사업이다. 신설법인에는 보조금과 취득세, 재산세 등이 대폭 감면되고, 노동자들은 연봉은 조금 낮지만, 정부와 지자체로부터 각종 복지 혜택을 받아 처분 가능한 소득은 적지 않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