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나 다를까 '5.18' 분탕친 자유한국당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5/19 [23:23]

아니나 다를까 '5.18' 분탕친 자유한국당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9/05/19 [23:23]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5.18 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 이후 정쟁 이슈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진상규명조사위 출범이 늦춰지고 있는 것에는 청와대 책임으로 공을 돌리고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당 대표와 악수를 해주지 않았다며 분열의 상징이라고 치부하며 정권을 괴롭힐 것이라고 생떼를 쓰는 모습이었다. 적어도 광주에서 자유한국당의 모습은 위로와 걱정의 태도가 아닌 시비와 분열 조장을 위한 단체 행동에 불과했다.

 

황교안 대표는 앞서 “자주 호남을 찾아 광주를 찾아 상처 입은 분들에게 위로될 수 있는 부분을 찾아보겠다”라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당의 입장은 달랐던 것처럼 비친다.

 

민경욱 대변인은 행사가 끝나고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대표와 악수하지 않을 것을 두고 자신의 SNS를 통해 “김정은과도 공손하게 악수를 하셨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교안 대표께는 왜 악수를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보며 지나치셨을까요”라며 “손 한 번 잡아주면 될 것을 그 손을 뿌리친 모습은 분열과 협량의 상징이 돼 이 정권을 괴롭힐 겁니다”라고 비아냥거렸다.

 

위로를 걱정한다던 정당 대표와의 말과 달리 광주에서도 과거 북한과의 대화를 들먹이며 저급한 색깔론을 꺼내 든 것이다.

 

여기에 민 대변인은 이후 글을 통해서도 “김 여사가 황 대표와 악수를 하지 않은 것은 유 이사장의 지령에 따른 행동이었다는 것을 뒤늦게 깨달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청와대 관계자는 “김 여사는 문 대통령과 함께 입장하고 있었고, 대통령의 속도에 맞춰 걷다보니 악수를 하지 못하고 지나치게 됐다”고 해명하고 “시간 여유가 없어서 그랬을 뿐 황 대표와 악수를 건너뛴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또한 진상조사위 출범이 늦어진것과 관련해서는 한국당 추천 위원을 청와대가 임명 거부하면서 발생한 것인데 자신들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는 반응을 나타내기도 했다.

 

한국당의 이같은 태도에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일제히 한국당의 태도를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19일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을 겨냥)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는 당연한 말에 심기가 불편한 자가 있다면, 이는 스스로 독재자의 후예임을 자인하는 꼴”이라고 말하고 “5.18진상을 낱낱이 규명하여 역사의 가해자에게 그에 마땅한 책임을 지우는 시작에 정치와 국회의 역할이 크다”며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마땅히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