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마스터, 베트남 10대 기업 ‘FLC 그룹’ 과 MOU

북부에 치중된 베트남 여행, 남부로까지 확장 나선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5/16 [15:59]

여행마스터, 베트남 10대 기업 ‘FLC 그룹’ 과 MOU

북부에 치중된 베트남 여행, 남부로까지 확장 나선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5/16 [15:59]

북부에 치중된 베트남 여행, 남부로까지 확장 나선다

배타적 계약 및 협상권 부여받고 협력 지속해가기로

 

홀세일 여행기업인 여행마스터(회장 김용범, 대표 임홍재‧김윤중)가 베트남 10대 기업인 ‘FLC 그룹’과 MOU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업무제휴로 여행마스터는 FLC 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뱀부항공 과 빈탄 럭셔리 리조트, FLC 퀴논 골프 링크스, FLC 꾸이년 비치 리조트, FLC 삼손 비치앤 리조트 등과 배타적 계약 및 배타적 협상권을 부여받게 됐다.

 

▲ 여행마스터는 베트남 FLC그룹과 MOU를 맺고 그룹이 보유한 뱀부항공 및 리조트 등과 배타적 계약·협상권을 부여받게 됐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제공=여행마스터)

 

FLC 그룹은 베트남 최대 리조트·골프장 개발사로, 2008년 FLC 금융투자 회사를 설립해 부동산 개발에 착수했고 2011년 하노이 증권 거래소에 상장했다. 2017년엔 뱀부항공을 설립해 그룹 내 럭셔리 리조트와 시너지 창출을 모색하고 있다.

 

FLC 그룹의 뱀부항공은 지난해 880억 달러(한화기준 약 105조), 44대 규모의 항공기 구매 계약을 체결했으며 베트남 국내 노선의 운항을 시작으로 올해에는 한국 노선까지 확장할 예정이다.

 

여행마스터 – FLC MOU 협약식에 참석한 FLC그룹 부회장 ‘란 짼 띠미’ 부회장은 “이번 협약으로 FLC 그룹이 강점을 가지고 있는 꼰뚬성·퀴논·호치민 남부 휴양지의 관광인프라를 한국 시장에 공격적으로 마케팅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여행마스터 김용범 회장 역시도 “그동안 베트남 여행상품은 하노이·하롱베이·다낭 등 베트남 북부에 편향됐던 것이 사실”이라며 “FLC 그룹이 강점을 가지고 있는 남부 휴양지는 한국인에게 소개 되지 않아 매우 상품성이 높은 곳”이라 화답했다. 

 

향후 여행마스터는 FLC 그룹과의 MOU로 베트남 신규 목적지 상품 개발에 대한 우월적 지위를 바탕으로 FLC 그룹 내에 여행마스터 연락사무소를 두고 협력을 이어갈 방침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