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한 불 끄자’ 케이뱅크 이사회, 412억 규모 유상증자 결의

전환 신주 약 823만5000주, 412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의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05/15 [14:01]

‘급한 불 끄자’ 케이뱅크 이사회, 412억 규모 유상증자 결의

전환 신주 약 823만5000주, 412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의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05/15 [14:01]

전환 신주 약 823만5000주, 412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의

KT·우리은행·NH투자증권 등 3대 주주 참여 예정

 

케이뱅크 이사회가 41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하며 ‘급한 불 끄기’에 나섰다. 특히 KT가 공정거래법 위반으로 대주주 적격성 심사 통과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이번 증자는 케이뱅크의 숨통을 틔워줄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케이뱅크는 15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전환 신주 약 823만5000주, 41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 케이뱅크 로고.(사진자료/문화저널21DB)   

 

이번 유상증자에 대해 케이뱅크는 “보통주 지분율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전환 신주 발행을 통해 약 412억원 규모의 증자를 브리지(가교) 차원에서 시행했다”며 “주금 납입일은 6월 20일이며, 증자 시 총 자본금은 약 5187억원”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KT와 우리은행, NH투자증권이 케이뱅크의 핵심 주주로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이번 브리지 증자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보다 안정적인 자본 확충 기반 구축을 위해 업계 리딩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신규 주주사 영입 방안에 대해 주요 주주사들과 협의를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케이뱅크는 이미 일부 기업들과 신규 주주 참여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케이뱅크 관계자는 “전화 신주 증자가 결정된 만큼 지난 1월부터 추진하고 있던 기존 유상증자는 잠정 중단하고, 추후 신규 주주사 영입 상황에 따라 새로 이사회를 열어 규모 및 일정 등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