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게임빌, 1분기 당기순익 43억원…하반기 기대작까지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5/10 [12:51]

게임빌, 1분기 당기순익 43억원…하반기 기대작까지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9/05/10 [12:51]

 

게임빌이 올해 1분기 매출 287억원, 영업손실 41억원, 당기순이익 43억원을 기록했다.

 

게임빌은 기존 스테디셀로 외에도 ‘빛의 계승가’ 등이 역주행하며 흥행 레이스에 가세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22%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해외 매출 비중이 62%를 차지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37%나 성장한 점이 눈에 띈다.

 

5월 중 글로벌 타깃 대작 MMORPG ‘탈리온’이 북미·유럽시장에 진출하고, 6월에는 국내 시장에 상륙하는 점도 하반기 매출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기대감에 부풀어있다.

 

‘글로벌 원빌드 지역별 순차 출시 전략’으로 일본 등지에서 큰 호응을 얻은 ‘탈리온’은 그 기세를 살려 글로벌 메이저 시장을 본격 공략함으로써 이익 창출 극대화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전투 콘텐츠와 성장 콘텐츠를 강화하는 대형 업데이트도 지속적으로 진행하여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올해 초 중화권 지역에 출시한 자체 개발작 ‘엘룬’도 흥행 지역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스포츠 게임 중심으로 수익성과 성장성을 견인할 전망이다. 특히 7천 만 다운로드에 육박하는 자체 개발 베스트셀러 IP를 활용한 국민 게임 ‘게임빌 프로야구 슈퍼스타즈’가 9월경 국내 시장에 출격한다. 

 

글로벌 시장에서도 맹활약했던 이 게임은 ‘마선수’, ‘나만의 선수’ 등 ‘게임빌 프로야구’ 특유의 아이덴티티를 살리면서 풀 3D 그래픽 등 최신 트렌드를 입혀 모바일 캐주얼 판타지 야구 게임 시장을 개척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비즈니스 경쟁력을 통해 획득한 NBA 공식 라이선스 기반의 농구 게임 신작 ‘NBA NOW’는 3분기에 글로벌 전역에 출시될 예정이다. 폭넓은 유저층을 흡수하기 위해 손쉬운 ‘세로형 원터치’ 방식을 적용했고, 세밀한 게임성이 특징이다. 

 

최근 가산으로 본사를 이전하면서 컴투스와 시너지 강화를 가속 중인 게임빌은 앞으로 다수의 스테디셀러와 대형 신작들의 조화를 바탕으로 국내∙외 시장에서 성장 폭을 확대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