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올해 1분기 실적 개선…매출 2381억원

영업이익 전년동기 대비 27.2% 증가한 102억원 기록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4/30 [13:55]

대웅제약, 올해 1분기 실적 개선…매출 2381억원

영업이익 전년동기 대비 27.2% 증가한 102억원 기록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4/30 [13:55]

영업이익 전년동기 대비 27.2% 증가한 102억원 기록

ETC 및 OTC 지속성장에 나보타 매출 더해져 실적개선 

 

대웅제약은 30일 2019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0.3% 증가한 2381억원이었고,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27.2% 증가한 102억원을 기록했다. 

 

대웅제약은 이번 실적 개선에 대해 ETC(전문의약품)와 OTC(일반의약품)의 지속적인 성장과 함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의 미국 매출 신규발생 등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먼저 올해 1분기 ETC부문은 1789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전년동기(1552억원) 대비 15.2% 성장했다. 제미글로‧릭시아나‧포시가 등의 신규도입 품목과 우루사‧알비스‧올메텍 등 기존 판매 의약품의 실적향상이 매출상승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나보타 수출은 미국향 매출이 신규 발생하면서 전년 동기 2.8억에서 1107% 성장한 33억2000만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OTC부문은 전년동기(210억원) 대비 20.3% 성장한 25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는데, 우루사나 임팩타민 등의 제품에서 꾸준한 판매증가세가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ETC와 OTC부문의 안정적인 성장과 수익성이 우수한 미국향 나보타 매출의 본격적인 발생으로 향후 구조적인 이익개선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