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MJ포토] 산재 사망 노동자에 바치는 국화 한 송이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4/24 [15:14]

[MJ포토] 산재 사망 노동자에 바치는 국화 한 송이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4/24 [15:14]

▲ 산재사망대책마련 공동캠페인단 관계자들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2019 최악의 살인기업 선정식’을 마친 후 산재로 사망한 하청 노동자들의 유품을 상징하는 안전모, 안전화, 컵라면에 헌화하고 있다.     © 성상영 기자

 

산재사망대책마련 공동캠페인단 관계자들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2019 최악의 살인기업 선정식을 마친 후 산재로 사망한 하청 노동자들의 유품을 상징하는 안전모, 안전화, 컵라면에 헌화하고 있다.

 

2019 최악의 살인기업 1위에는 포스코건설이, 3위에는 포스코가 올랐다. 포스코건설에서는 지난해 10명의 하청 노동자가 숨졌고, 포스코에서는 5명이 목숨을 잃었다. 포스코 그룹 전체로 보면 15명의 하청 노동자가 산재로 사망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